> 증권·금융 > 은행

은성수 위원장-은행장 첫 간담회, "DLF사태에 전화위복 계기 삼아야"

취임 후 처음 만나…"은행권 수익기반 다변화 필요" 강조
"천편일률적인 상품 등 소모적 경쟁보다 생산적 경쟁해야"

  • 기사입력 : 2019년12월12일 08:43
  • 최종수정 : 2019년12월12일 08: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은행권에게 '소모적 경쟁'을 자제하고 '생산적 경쟁'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규모 원금손실 사태를 불러온 DLF(파생결합펀드) 사태와 관련해선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고객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은 위원장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시중·지방은행장 간담회'에서 "국내 은행들이 제한된 국내시장에서 출혈경쟁을 벌이는 점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을 통해 은행권의 수익기반을 다각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금융위원회에서 DLF 종합대책 시중은행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12 leehs@newspim.com

은 위원장은 ▲천편일률적인 상품과 서비스 ▲출연금 제공 등을 은행권의 소모적 경쟁 사례로 꼽았다.

그는 "은행들은 신시장개척, 소비자보호, 신상품 개발과 같이 보다 생산적인 경쟁에 역량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며 "지금은 새로운 성장의 모멘텀을 찾아 나서야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또 담보, 보증 위주의 대출 관행과 이자수익 중심의 전통적 영업방식에서 탈피해 생산적 금융을 보다 확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혁신, 창업기업의 성장성을 정확히 평가할 수 있도록 은행의 여신심사시스템을 고도화해야 한다"며 "특히 기술금융 분야 전문인력 양성과 창업, 벤처기업의 자금공급 방안을 고민해달라"고 말했다.

금융소비자 보호와 포용적 금융 확대도 주문했다.

은 위원장은 "은행권이 중금리대출을 보다 많이 흡수하고 서민금융 지원강화에도 관심을 갖고 '서민과 중산층'에게 힘이 되는 금융으로 자리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발생한 DLF 사태와 관련해선 "은행권에 대한 신뢰가 실추되는 사건이었다"면서도 "이를 변화와 도약을 위한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위는 이날 오전 10시 '고위험 금융상품 투자자 보호 강화를 위한 종합 개선방안' 최종안을 발표한다.

당국은 은 위원장과 은행장들의 간담회 내용을 일부 반영한다는 방침이지만 현재로서는 은행권이 요청한 '신탁상품 판매 취급' 건의안이 수용될 가능성은 적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