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글로벌 IB "韓 증시 동북아에서 가장 저평가됐다"

  • 기사입력 : 2019년12월11일 17:45
  • 최종수정 : 2019년12월11일 17: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한국 주식시장이 동북아시아에서 가장 저평가됐으며, 기업 지배구조 변화 등이 예상되는 만큼 매력적인 요소가 충분하다는 관측이 나왔다.

글로벌 투자은행 스테이트스트리트스트리츠의 선임 전략가인 벤 루크는 10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 매체 CNBC의 '스트리트 사인'에 출연해 "현재 한국 증시를 살펴보면 매력적인 부분이 상당히 많다"고 말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국 증시의 성적은 여타 동북아 증시에 비해 뒤처지고 있다. 한국 코스피 지수는 9일 종가 기준 올해 들어 2.3% 상승하는 데 그친 반면, 일본 닛케이225 지수는 17% 가량 올랐고 중국 상하이종합주가지수는 16.9% 상승했다.

루크 전략가는 투자자들이 여전히 미중 무역전쟁 헤드라인에 휘둘리고 있지만, 내년에 1단계 혹은 2단계 합의가 이뤄질지 여부나 세부내용은 아직 아무것도 나온 바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무역전쟁이 한국 등 수출 의존도가 높은 국가들에 타격을 준 것은 맞지만 무역 경기 사이클이 바닥을 다지고 있을 수 있다고 관측했다.

루크 전략가는 향후 아시아 수출 지표들이 최악의 상황이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나타낼 수 있지만, 투자자들이 동북아 증시의 반등 가능성을 과도하게 저평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기업 지배구조 변화가 한국 증시 상승에 촉매제가 될 수 있다며, 배당금 지급이 크게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노무라증권의 아시아태평양 주식 리서치 책임자인 짐 맥카퍼티도 한국 투자자들이 일본의 주주 행동주의를 뒤따르고 있다고 관측했다.

맥카퍼티는 "일본은 투자자들이 기업 경영에 관여하는 비중이 늘어나고 있다"며 "한국에서도 이러한 변화가 시작되고 있다는 신호가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대한항공 지주사 한진칼을 예로 들며, 올해 4월 조양호 한진그룹이 별세한 후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한진칼의 보유지분을 9%에서 15.98%까지 늘린 사실을 언급했다.

맥카퍼티는 "기업 지배구조 관련 정부 개혁 속도는 충분히 빠르지 않지만 (한진칼의 사례가) 일부 기업 경영 변화를 이끌어내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