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첫 출전 임성재·안병훈, 프레지던츠컵 첫날 포볼 매치에 인터내셔널팀 대표로 발탁

각 캐나다 애덤 하드윈, 호주 애덤 스콧과 짝 이뤄 미국팀 강호들과 맞대결
美 단장겸 선수로 출전한 우즈는 포볼 첫 매치에 나서…최근 규칙 논란 당사자인 리드도 가세

  • 기사입력 : 2019년12월11일 15:00
  • 최종수정 : 2019년12월11일 15: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김경수 골프 전문기자 = 임성재와 안병훈이 2019프레지던츠컵(미국-인터내셔널 남자프로골프단체전) 첫날 포볼 경기에 인터내셔널팀 대표로 발탁됐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12일 호주 빅토리아주 로열 멜버른GC에서 열릴 대회 첫날 5개의 포볼 매치 조편성을 발표했다. 포볼은 각 팀의 두 명이 각자 볼로 플레이해 좋은 스코어를 그 팀의 홀 스코어로 채택하는 방식이다.

임성재는 애덤 하드윈(캐나다)과 짝을 이뤄 12일 미국팀의 잔더 쇼플리-패틀릭 캔틀레이와 맞붙는다.

2019 프레지던츠컵 첫날 포볼 매치에 인터내셔널팀의 두 번째 주자로 나서는 임성재. 이 대회에 처음 출전하지만, 그만큼 팀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는 방증이다. [사진=KPGA]

안병훈은 인터내셔널팀의 에이스격인 애덤 스콧(호주)과 짝을 이뤄 미국팀의 브라이슨 디섐보-토니 피나우와 맞대결한다.

임성재와 안병훈은 이번 대회에 인터내셔널팀 단장(어니 엘스)의 추천으로 출전했다. 더욱 둘 다 프레지던츠컵 출전은 처음이다. 그런데도 첫날 자력으로 출전한 선수 두 명(리하오통, 카메론 스미스)을 제치고 출전자 명단이 끼였다. 그만큼 인터내셜팀에서 두 한국 선수에게 거는 기대가 큰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팀 단장겸 선수로 출전한 타이거 우즈는 첫날 저스틴 토마스와 짝을 이뤄 인터내셔널팀의 마크 레시먼(호주)-호아킨 니에만(칠레)짝과 이 대회 첫번째 매치로 맞붙는다.

또 지난주 미국PGA투어 이벤트 대회인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서 비신사적인 행동으로 2벌타를 받아 논란을 일으킨 미국팀의 패트릭 리드는 대회 베테랑 웹 심슨과 짝을 이뤄 인터내셔널팀의 마쓰야먀 히데키-C T 판(대만)과 샷대결을 벌인다.

첫날 미국팀에서 빠진 선수는 리키 파울러와 매트 쿠차다.

대회 둘쨋날인 13일에는 5개의 포섬 매치가 벌어진다. 셋쨋날인 14일에는 포볼·포섬 매치 4개씩, 총 8개 매치가 치러진다. 대회 마지막 날인 15일에는 양팀 출전 선수 전원이 나서 1대1로 맞붙는 12개의 싱글 매치플레이가 펼쳐진다.

이 대회에서 포볼과 포섬 매치는 각 9개, 싱글 매치는 12개가 열려 총 30개 매치가 치러진다. 매치당 이긴 팀에는 1점이 주어지고, 무승부일 경우 양팀이 0.5점씩 나눠갖는다. 15.5점을 먼저 얻는 팀이 우승한다.

역대 전적에서 미국팀은 10승1패1무로 압도적 우세를 보인다. 인터내셔널팀은 1998년 이 곳에서 열린 대회에서 유일하게 이긴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 통산 2승째에 도전한다. ksmk7543@newspim.com

 

 ◆대회 첫날(12일) 포볼 조편성
-------------------------------------------------------------------------
구분          인터내셔널                                       미국
-------------------------------------------------------------------------

①   마크 레시먼-호아킨 니에만             타이거 우즈-저스틴 토마스
②   임성재-애덤 하드윈                       잔더 쇼플리-패트릭 캔틀레이
③   안병훈-애덤 스콧                          브라이슨 디섐보-토니 피나우
④   마쓰야먀 히데키-C T 판                  웹 심슨-패트릭 리드
⑤   아브라함 앤서-루이 오이스투이젠      더스틴 존슨-게리 우들랜드
------------------------------------------------------------------------- 

안병훈은 프레지던츠컵에 처음, 그것도 마지막 순간에 '대타'로 출전하는 행운을 얻었다. 그는 12일 포볼 매치에 인터내셔널팀의 세 번째 주자로 나서 첫 승점 획득에 도전한다. [사진=미국PGA투어]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