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홍콩 시위' 명지대 한·중 학생 폭행 내사 종결

"상대방 처벌 원치 않는다는 의사 밝혀"

  • 기사입력 : 2019년12월10일 15:41
  • 최종수정 : 2019년12월10일 15: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를 둘러싸고 서로를 폭행한 한국인 학생과 중국인 학생이 상대방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밝혀 경찰이 사건을 마무리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명지대학교에서 발생한 한·중 학생 간 폭행 사건을 지난 4일 내사 종결 처리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 로고. [뉴스핌DB]

경찰 관계자는 "두 학생을 각각 조사한 결과 상대방에 대한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며 "폭행죄는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으면 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라고 설명했다.

두 학생은 지난달 19일 오후 8시쯤 명지대 인문캠퍼스에서 서로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신고됐다.

당시 중국인 학생이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를 반박하는 취지의 글을 적어 대자보 위에 덧붙이려 하자 한국인 학생이 중국인 학생을 제지하면서 승강이가 벌어졌다.

인근에서 근무하던 경비직원은 두 학생의 언성이 높아지는 것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고, 이들은 임의동행 형식으로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당일 귀가했다.

 

hw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