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이낙연 국무총리, 당 복귀는 언제…김진표 총리설 원점 재검토

유력 국무총리 후보 김진표 '보수색·종교 편향'에 재검토
靑, 인사 청문회 대비 검증 강화…"다음 개각 시기 모르겠다"

  • 기사입력 : 2019년12월08일 17:41
  • 최종수정 : 2019년12월09일 06: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후임으로 5선의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선택한 가운데 당초 예상되던 이낙연 국무총리의 교체는 뒤로 밀리는 모습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추 의원을 후임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했다. 판사 출신으로 5선의 국회의원과 집권당 대표를 지낸 추 내정자는 '추다르크'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강단 있는 성격으로 향후 검찰개혁의 키를 쥘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달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토정책위원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9.11.20 alwaysame@newspim.com

그러나 정치권에서 또 다른 개각 대상으로 평가했던 국무총리 인사는 이번에는 이뤄지지 않았다. 당초 유력한 국무총리 후보로 거론됐던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기독교 편향성과 보수적인 정치색 때문에 핵심 여권 지지층의 반대에 부딪혔다.

민주노총과 참여연대, 경실련 등을 대표로 문재인 정권의 핵심 지지층들이 김 의원의 총리 기용을 강하게 반대하고 나섰고, 결국 청와대에서는 김 의원의 총리 기용에 대해 원점 재검토를 선택했다.

나머지 장관들의 인사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청와대가 검찰발 악재인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과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감찰중단 의혹의 방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상황에서 패스트트랙 문제 등으로 여야의 갈등은 계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학선 기자 yooksa@

청와대는 그동안 추 내정자 등 개각 대상자들의 인사청문회 통과를 최우선 과제로 보고 엄격한 검증을 추진해왔다. 인사 청문회에서 나타날 수 있는 인사 파동의 최소화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개각에 대해 발언을 아끼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인사는 어차피 대통령만이 아는 일"이라면서 "총리를 포함한 다른 개각이 뒤로 밀리고 있지만, 언제 이뤄질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다음 개각 대상에 포함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국무총리는 장관 후보자와는 달리 국회의 임명 동의가 필요해 여야의 갈등이 높아지면 청와대가 상처를 받을 수 있다. 청와대가 더욱 인사 검증에 열을 올리는 이유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패스트트랙 갈등이 높아지고 있는 국회 상황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도 예산안과 문재인 정권 핵심 정책인 검찰개혁 등이 국회를 통과한 이후에야 국정을 총괄하는 국무총리 교체를 선택할 전망이다. 

인사 검증과 국회 상황 때문에 국무총리가 포함되는 다음 개각 시기는 더 뒤로 밀릴 수 있다. 이 때문에 정치권에서는 이낙연 총리와 내년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유은혜 교육부 장관 겸 사회부총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정도가 당으로 되돌아올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