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독도소방헬기사고', 39일간 수색 종료...해경, 수색 지속

함선 726척, 항공기 204대, 잠수사 3723명...7명 중 4명 수습
유족 먼저 '수색 종료' 요청...10일 대구서 합동영결식

  • 기사입력 : 2019년12월08일 17:22
  • 최종수정 : 2019년12월08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구=뉴스핌] 남효선 기자 = '독도소방헬기추락사고'가 발생한지 39일째인 8일. 수색당국은 마지막 수색 종료를 앞두고 함・선 13척, 항공기 5대를 동원해 사고 해역을 샅샅이 수색했다.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는 2명의 소방항공대원과 민간인 1명의 모습은 끝내 발견되지 않았다.

독도소방헬기사고 해역의 수색 함정[사진=뉴스핌DB]

사고 발생 39일 간 수색당국은 함.선 726척과 항공기 204대, 잠수인력 3723명을 동원해 39일간 하루도 쉬지 않고 주.야간으로 사고 해역을 이잡듯이 샅샅이 뒤졌다.

조명탄도 2036발을 쏘아올리며 야간수색을 지원했다.

응급환자 병원 이송 중 추락한 소방항공대원들과 민간인 등 7명의 소중한 생명을 구하기 위해서다.

수색당국은 사고가 발생하자 곧장 경북 포항 남부소방서에 수습대책본부를 설치하고 수색에 들어갔다.
수색당국의 실종자 구조는 숨가쁘게 진행됐다.

대책본부도 사고 발생 하루만인 지난 11월1일 오후 2시, 당초 포항에서 해경 관할지인 강원도 동해시 동해해경청으로 전환했다.

또 대구 달서구 강서소방서에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을 최종적으로 꾸리고 함선과 항공기, 잠수사 등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수색장비와 수색인력을 투입해 실종자 구조에 나섰다.

피해가족들도 39일간 뜬 눈으로 밤을 새며 사랑하는 이들이 가족들 품으로 돌아오기를 애타게 기원했다.

이를 바라보는 국민들도 하루빨리 실종자들이 환하게 웃으며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길 기도했다.

'독도소방헬기사고' 해역의 수중수색 모습[사진=범정부지원단 동영상 캡쳐]

수색작업은 주간과 야간으로 나눠 숨가쁘게 진행됐다.

사고 해역을 구역화하고 사고 당시 조류와 해류의 흐름과 기상을 과학적으로 세밀하게 분석해 구역별 투입 장비와 인력을 배치했다.

수색당국은 해상수색구역, 수중수색구역, 연안수중수색구역, 중층수색구역, 항공수색구역, 해안가수색구역 등으로 세분하고 해상수색구역도 10개구역의 1만9324.2㎡규모의 해역을 샅샅이 뒤졌다. 또 연안해역을 11개 구역으로 나누고 민간잠수사 18명을 포함, 해경과 해군, 소방서 등 연인원 3723명을 투입해 연안 수중해역 154만㎡를 수색했다.

'독도소방헬기사고' 해역에서의 민간잠수사 수색 작업 모습[사진=뉴스핌DB]

급기야는 트롤어선도 동원했다. 수색당국은 이번 수색기간 69척의 트롤어선을 동원해 해저 바닥을 쓸어담듯 수색에 총력을 기울였다.

청해진함과 광양함은 실종자 수중수색에 필수 장비인 ROV(수중 무인탐사기)를 활용해 사고 이후 현지 기상을 고려해 거의 매일 투입되면서 수중수색과 해상수색을 지원했다.

청해진함은 수중수색 도중이던 지난 달 25일 제주 차귀도 해역 어선화재 사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 곳 사고현장의 실종자를 찾기 위해서다.

당시 독도헬기사고 피해가족들은 절박한 심정에도 불구 '청해진함의 제주 사고해역 이동'을 적극 요청한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숙연케 했다.

[대구=뉴스핌] 남효선 기자 = 이낙연 총리가 대구 강서소방서에 설치된 범정부지원단을 찾아 피해가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2019.11.16. nulcheon@newspim.com

◆ 이낙연 총리,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피해가족 찾아 위로

범정부지원단 등 수색작업을 지원하는 부서 요원들도 피해 가족들의 슬픔을 함께 나누며, 용기를 북돋고 매일 2회씩의 정례 브리핑을 통해 수색과정과 결과, 계획 등을 국민에게 알렸다.

정부도 빠른 구조를 위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장비와 인력을 투입해 총력전을 펼쳤다.

이낙연 총리를 비롯 진영 장관 등 정부 인사들은 범정부지원단을 찾아 피해가족들을 위로하고 수색을 독려했다.

이 총리는 두번씩 피해 가족들을 찾아 "정부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며 피해가족들이 용기를 잃지 않도록 위로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실종자가 조속히 구조될 수 있도록 가용한 모든 수단을 투입해 수색 활동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사고 헬기 관련 동종 헬기의 안전성에 대한 전반적 점검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생중계로 방영된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 에서 여전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는 소방항공대원의 한 가족을 껴안으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피해 가족은 먼저 수습된 동료 대원들의 유가족들이 함께 있어 버티고 있다며 고맙다며 울먹였다.

사고 발생 2일차인 지난달 1일 사고 헬기 동체를 발견하고 동체로부터 110m 떨어진 지점에서 시신1구를 발견했다.

다음 날인 2일에는 본격적인 수중수색 지원을 위해 청해진함을 사고 해역으로 투입했다. 같은 날 오전 10시8분쯤 헬기 동체로부터 150m 떨어진 지점에서 시신1구를 발견하고 이어 낮 12시28분쯤 헬기 동체 내부 지점에서 시신 1구를 발견했다.

수습된 시신은 이종후(39) 부기장과 서정용(45) 정비실장으로 확인됐다.

사고발생 4일 차인 지난 달 3일 오후 2시 4분쯤 헬기 동체를 인양했다. 이 과정에서 헬기 동체 내부에서 확인된 시신 1구를 유실했다.

유실됐다 인양된 시신 1구는 같은 달 5일 오후 5시45분쯤 인양됐다. 시신은 조업 중 부상당한 선원 윤영호(50) 씨로 확인됐다.

사고 발생 13일 차인 지난달 12일 오전 11시56분쯤 시신 1구가 헬기 동체로부터 3Km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돼 같은 날 오후 1시44분쯤 인양됐다. 시신은 박단비(29.여) 구급대원으로 확인됐다.

'독도소방헬기사고'해역에서 인양되는 사고헬기 꼬리부분[사진=범정부지원단]

마침내 사고 발생 22일차인 지난달 21일, 수색당국은 블랙박스가 포함된 '헬기꼬리'부분을 인양하고 정부 항공조사위원회는 블랙박스를 회수해 김포공항으로 이송한 후 정확한 판독을 위해 프랑스로 이송됐다.

최근 프랑스로 이송된 블랙박스에서 저장된 데이터 자료를 추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발생 24일차인 지난 달 23일, 피해가족들은 가족들을 만날 수 있다는 기대를 안고 독도 사고해역을 직접 찾아 수색 과정을 확인했다.

이날 피해가족들은 오전 9시40분쯤 대구에서 헬기를 타고 울릉도를 거쳐 오전 11시40분쯤 독도 사고해역으로 이동했다.

이 자리에서 피해가족들은 애써 오열을 참으며 시종 수색현장을 지켜봤다.

피해가족들은 슬픔을 억누르며 수색에 투입된 잠수사 등 구조인력의 안전을 먼저 우려했다.

피해가족들은 북받치는 슬픔을 애써 억누르며 "수색 대원들의 안전을 우선으로 실종자 수색에 최선을 다해달라"며 끝내 눈물을 흘렸다.

대구 동산병원 백합원에 차려진 '독도소방헬기사고' 순직 소방항공대원들의 합동분향소[사진=남효선 기자 ]

◆ 피해가족들 "동료대원 영면위해 수색 종료" 요청...6일, 대구 동산병원에 합동분향소 설치

피해가족들은 지난 2일 수색당국에 '수색종료 의견'을 제시했다. 피해가족들은 먼저 가족의 품으로 돌아 온 동료 대원들의 영면을 우선 고민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색당국도 피해 가족들의 고뇌 끝에 내린 소중한 의견을 수용하고 8일 수색을 끝으로 수색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또 수색당국은 6일 대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백합원에 '합동분향소'를 설치하고 독도 인근 해상 소방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중앙119구조본부 영남119특수구조대 소방항공대원에 대한 합동영결식을 오는 10일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 실내체육관서 '소방청장(葬)'으로 엄수할 것임을 이날 밝혔다.

합동분향소가 차려진 대구 동산병원 백합원에는 고 김종필(46) 기장, 이종후(39) 부기장, 서정용(45) 정비실장, 배혁(31) 구조대원, 박단비(29·여) 구급대원의 영정사진이 나란히 자리했다. 영정 앞에는 추서된 훈장과 공로장이 가지런하게 놓였다.

[대구=뉴스핌] 남효선 기자 = '독도소방헬기사고' 순직 소방항공대원들의 합동분향소를 찾은 유족들이 오열하고 있다. 2019.12.6. nulcheon@newspim.com

첫날인 6일 오전 10시, 정문호 소방청장과 동료 대원들은 순직한 대원들의 영정 앞에서 마지막 경례를 하며 오랫동안 고개를 떨군 채 터져나오는 울음을 삭이며 눈시울을 붉혔다.

유가족과 피해가족들은 합동분향소에서 합동 분향례를 치르며 나란히 모셔져 있는 영정 앞에서 못내 참았던 울음을 터뜨렸다.

이날 오후 2시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김부겸 국회의원과 함께 합동분향소를 찾았다. 합동분향소에서 헌화하고 묵념한 진 장관은 지금까지도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는 배혁 대원의 빈소를 찾아 유족들을 위로했다.

[대구=뉴스핌] 남효선 기자 = 진영 행안부장관과 김부겸 국회의원이 지난 6일 대구 동산병원 백합원에 차려진 '독도소방헬기사고' 순직 소방항공대원들의 합동분향소를 찾아 묵념례를 갖추고 있다. 2019.12.06 nulcheon@newspim.com

◆ 정부 "더 안전한 대한민국 건설하겠다"...합동분향소 찾아 유족 위로

진 장관과 김 의원은 이어 합동분향소가 차려진 백합원에 함께 마련된 순직대원들의 빈소를 일일이 찾아 헌화례를 갖추고 유족들을 위로하고 슬픔을 나눴다.

이튿날인 7일 오전 수색 기간 동안 두번이나 피해가족들을 찾아 슬픔을 함께 나눴던 이낙연 총리가 합동분향소를 찾아 순직 대원들의 고귀한 넋을 기렸다.

또 순직대원들의 개별 빈소를 일일이 찾아 헌화하고 유족들을 위로하며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이철우 경북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 정부인사, 국회의원, 각급 기관단체장들이 분향소를 찾았다.
시민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시민들은 순직대원들의 영정 앞에서 "더 나은 안전한 대한민국이 만들어지기"를 기도했다.

'독도소방헬기사고' 순직 소방항공대원들의 합동분향소에 놓인 근조 화환[사진=남효선 기자]

◆ 순직 소방항공대원들, '더 안전한 대한민국' 위한 뼈아픈 교훈남기고 영면의 길로

오는 10일 대구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 실내체육관서 소방청장(葬)으로 엄수되는 합동영결식은 고인에 대한 약력 보고와 1계급 특진 추서, 공로장 봉정, 훈장 추서, 조사, 동료 직원 고별사, 조문객 헌화 및 분향, 조총식 순으로 거행된다.

이들 순직 소방항공대원들은 이날 합동영결식을 마지막으로 '더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한 뼈아픈 교훈'을 남기고 이날 영면으로 들어간다.

사고발생 39일이 지나도록 2명의 소방항공대원과 민간인 1명 등 3명의 소중한 생명은 여전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 오지 못하고 있다.

수색당국은 8일 수색 종료를 알리며 "향후 수색은 해양경찰이 기본 임무와 병행해 수색을 지속할 것"을 밝혔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