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충남

세종시, 전국 최초 마을기록문화관 9일 개관

마을 회의 등 자치기록물 보관‧관리…'세종형 기록자치' 실현

  • 기사입력 : 2019년12월08일 13:23
  • 최종수정 : 2019년12월08일 13: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오영균 기자 = 세종시가 전국 최초로 마을기록문화관을 건립하고 9일 개관한다고 8일 밝혔다.

마을기록문화관은 읍면동 마을 단위에서 생산된 마을회의, 마을계획, 마을소식지 등과 같은 주민들의 자발적인 자치기록물을 통합적으로 보존·관리·활용하기 위해 건립됐다.

옛 연동면보건지소를 리모델링해 마련한 마을기록문화관은 1층에 상설 기록전시실과 사무공간, 2층에 주민자치기록저장소, 주민기록실, 교육·회의를 위한 다목적실 공간을 갖췄다.

[세종=뉴스핌] 오영균 기자 = 세종시청 전경 [사진=뉴스핌DB] 2019.12.08 gyun507@newspim.com

시는 앞으로 시설을 활용해 주민자치기록물을 체계적으로 수집, 보존·관리하는 한편, 기록물을 활용한 전시회 개최, 시민기록활동가 양성을 위한 기록교육프로그램 운영에 나설 방침이다.

특히 단순한 기록물 관리 공간의 개념을 넘어 이곳에서 마을소식지 편집·발간 등 주민자치기록이 가치있게 생산되도록 지원함으로써 기록과 문화가 공존하는 주민자치 활동공간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세종형 기록자치'를 실현할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전국 최초로 개관한 마을기록문화관을 통해 기록자치 선도 모델을 제시하고 타 지자체에도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