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우원식·이상돈·이정미, '2019 국회 환경의원 대상' 수상

김성환·박재호·신창현·한정애 등 7명 선정
환경연, '2019 반환경 의원' 14명도 공개

  • 기사입력 : 2019년12월08일 09:19
  • 최종수정 : 2019년12월08일 09: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국회=뉴스핌] 남효선 기자 = 김성환 박재호 신창현 우원식 이상돈 이정미 한정애 의원이 '2019 국회 우수 환경의원'으로 선정됐다. 우원식 이상돈 이정미 의원은 '20대 국회 환경의원 대상'을 수상했다.

[국회=뉴스핌] 남효선 기자 = 7일 환경운동연합이 한국걸스카우트연맹회관에서 '20대 국회 환경의원 대상' 시상식과 '2019 국회 우수 환경의원' 선정 발표식을 갖고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환경운동연합] 2019.12.08 nulcheon@newspim.com

반면 '2019 반환경의원'으로는 에너지 분야 9명, 물순환 분야 4명, 국토생태 분야 1명으로 총 14명의 의원이 선정됐다.

환경운동연합은 7일 한국걸스카우트연맹회관에서 '20대 국회 환경의원 대상' 시상식을 개최하고 우원식, 이상돈, 이정미 의원에게 대상을 시상했다. 환경연은 '2019 국회 우수 환경의원'과 '2019 반환경 의원' 명단도 이날 발표했다.

2019 우수 환경의원 선정은 분야별(에너지·국토생태)로 의원들의 의정 발언을 비롯한 입법·정책 활동 전반에 대해 정량적·정성적 평가를 거쳐 선정했다고 환경연은 밝혔다.

먼저 국토생태 분야에서는 박재호(더불어민주당, 부산시 남구 을, 국토교통위원회), 이상돈(바른미래당, 비례대표, 환경노동위원회), 이정미(정의당, 비례대표, 환경노동위원회) 의원이 선정됐다. 세 의원은 도시공원 일몰제, 설악산 케이블카, 영풍 석포제련소의 환경오염 문제 등을 지적하며 활약했다고 환경연은 설명했다.

환경운동연합으로부터 '2019 국회 우수 환경의원'으로 선정된 김성환 의원[사진=환경운동연합]

에너지 분야에서는 김성환(더불어민주당, 서울시 노원구 병,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신창현(더불어민주당, 경기 의왕시과천시, 환경노동위원회), 우원식(더불어민주당, 서울시 노원구을,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한정애(더불어민주당, 서울시 강서구 병, 환경노동위원회) 의원이 선정됐다. 이들 네 명의 의원은 기후위기 심각성을 지적하고 재생에너지 확대를 비롯 에너지 전환을 위한 정책·입법 활동,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쳤다.

이날 시상식에서 수상 의원들은 "다가올 새 국회에서 환경 의제가 더 중점적으로 다뤄져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환경운동연합으로부터 '20대 국회 환경의원 대상' 수상자로 선정된 이상돈 의원 [사진=환경운동연합]

특히 '20대 국회 환경의원 대상'을 수상한 이상돈 의원은 "산적한 환경 이슈들을 다루기에 의원 한두 명으로는 역부족"이라며 "21대에는 환경노동위원회에도 환경에 관한 소신있는 의원들이 더 많이 참여해 환경 문제를 챙기는 국회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환경운동연합으로부터 '20대 국회 환경의원 대상' 수상자로 선정된 우원식 의원 [사진=환경운동연합]

대상을 수상한 우원식 의원은 "국회가 하도 엉망이라 국회의원 자체가 상을 받아도 되나 하는 생각도 든다"며 "환경문제가 그냥 좋은 일, 다 같이 실천하면 되는 일 정도로 생각해왔는데 이제는 아주 큰 갈등, 이념의 문제로까지 비화되고 있어 문제 해결을 위해 앞으로도 국회가 더 많은 노력을 해야 한다"고강조했다.

2019 우수 환경의원으로 선정된 김성환 의원은 "소위 탄소 문명이라고 하는 시대가 종언하고 새로운 문명으로 전환되는 시기"라며 "기후변화 대응에 더 노력하는 의회 정치하겠다"고 약속했다.

환경연은 이날 '20대 국회 반환경의원'과 '2019 반환경 의원'도 공개했다.

환경연은 최연혜(자유한국당, 비례대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정진석(자유한국당, 충남 공주시부여군청양군, 외교통일위원회) 의원은 각각 재생에너지 관련 가짜뉴스 유포 및 원자력계 이해를 직접 대변했다는 점, 4대강 자연성 회복 반대에 앞장섰다는 점을 근거로 '20대 국회 반환경의원'으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환경연이 공개한 '2019 반환경의원'은 에너지 분야 9명, 물순환 분야 4명, 국토생태 분야 1명 등 14명이다.

에너지 분야에서는 박맹우(자유한국당), 이채익(자유한국당), 최연혜(자유한국당), 윤한홍(자유한국당), 송희경(자유한국당), 윤상직(자유한국당), 정유섭(자유한국당), 이종배(자유한국당), 김삼화(바른미래당) 의원이 선정됐으며, 물순환 분야에서는 정진석(자유한국당), 송석준(자유한국당), 임이자(자유한국당), 임종성(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생태 분야에서는 김동철(바른미래당)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최준호 환경연 사무총장은 "이번 시상은 20대 국회에서 노력한 의원들을 격려하는 의미를 넘어 앞으로도 지켜보겠다는 약속을 담는 것이기도 하다"며 "내년엔 기후와 환경 보호에 앞장서는 국회가 출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