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MLB] 전 워싱턴 단장 '애리조나, 류현진과 '5550만달러'에 계약해야"

  • 기사입력 : 2019년12월08일 08:03
  • 최종수정 : 2019년12월08일 08: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류현진을 영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애리조나 스포츠는 7일(한국시간) "신시내티 레즈와 워싱턴 내셔널스 단장을 지냈던 짐 보우덴(58)이 '애리조나가 류현진(32)과 3년 5550만달러(660억원)에 계약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류현진을 영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2019.11.20 yoonge93@newspim.com

그는 "애리조나가 선수 육성·영입 정책으로 리빌딩을 추진하면서도 팀 경쟁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류현진을 영입하면 내년 시즌에도 상위권에서 경쟁할 가능성을 키울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보우덴은 애리조나가 내년 정규시즌에 상위권을 지키지 못하더라도, 류현진이 7월 트레이드 마감 시한 때 중요한 트레이드 카드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애리조나는 루크 웨버, 잭 갤런, 로비 레이, 메릴 켈리, 마이크 리크로 내년도 선발 로테이션을 꾸려놓은 상태이며, 알렉스 영, 존 듀플랜티어 등 유망주들도 대기하고 있다.

이에 보우덴은 "애리조나는 로테이션에 더 확실한 정상급 투수를 보강할 수 있다. 류현진은 좌완인데, 현재 로테이션에서 좌완 투수는 레이와 영뿐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애리조나는 지난해 트레이드로 잭 그레인키를 잃었다. 류현진을 영입하면 엘리트 선발 투수를 보강하게 되는 것"이라고 적었다.

당초 류현진 영입에 가장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던 텍사스 레인저스는 최근 카일 깁슨(32)과 3년 3000만달러, 조던 라일스(29)와 2년 1600만달러에 체결하면서 류현진 영입에서 한발 물러난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LA다저스에서 182⅔이닝 14승5패, 평균자책점 2.32을 기록한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다.

그는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도 한국인 메이저리거로는 최초로 1위표를 얻는 등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