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UFC] '귀국' 정찬성 "바뀐상대 에드가여서 다행, 체력적 부분 많이 연습"

21일 UFC 부산 대회 메인이벤트 페더급 경기서 대결

  • 기사입력 : 2019년12월08일 06:14
  • 최종수정 : 2019년12월08일 06: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에드가라서 다행이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32·코리안좀비MMA)은 21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UFC 부산 대회 메인이벤트(페더급 경기)에 나선다. 7일 귀국한 정찬성은 프랭키 에드가(38·미국) 전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정찬성이 귀국인터뷰에서 승리에 대한 자신감을 밝혔다. [사진= 커넥티비티]

당초 정찬성은 브라이언 오르테가(28·미국)와 대결할 예정이었지만, 부상으로 인해 에드가와 경기를 치른다. 1주일도 남겨두지 않은 상황에서 상대 선수가 변경됐다.

인천공항에 도착한 정찬성은 "에드가라서 다행이다. 체력적인 부분을 많이 연습했는데, 그런 걸 평가해볼 좋은 기회다. 그래도 에드가 정도면 부산에 와서 직접 볼만 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페더급 랭킹 5위' 프랭키 에드가는 작년 11월 UFC Fight Night 139에서만나기로 되어 있던 상대다. 당시 에드가의 부상으로 정찬성은 신예였던 야이르 로드리게즈와 싸웠다. 이번에는 예정되어있던 오르테가가 무릎 부상으로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되면서 다시 에드가를 만나게 됐다.

정찬성은 "우리나라 UFC 팬들의 수준을 세계에 선보일 좋은 기회다. 많은 분들이 좀비 분장을 하고 오시기를 기대한다"고도 전했다.

UFC 데뷔 이후 처음으로 국내 팬들 앞에서 싸우는 정찬성은 전 라이트급 챔피언 에드가와 결전을 치른다. 이외에도 UFC 부산 대회에서는 최두호, 강경호, 마동현, 정다운, 박준용, 최승우 등 코리안 UFC 파이터들이 대거 출전한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