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이윤환 교수팀, 5년 추적 연구결과 발표..."노년기 건강검진, 조기사망률 감소"

아주대 의대 이윤환 교수팀, 조기 사망률·의료비용 감소 확인

  • 기사입력 : 2019년12월07일 14:42
  • 최종수정 : 2019년12월07일 14: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만 66세 노인 인구가 받게 되는 노년기 '생애전환기 건강검진'이 노인의 조기사망률을 낮추는데 기여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7일 아주대 의대에 따르면 이같은 결과는 예방의학교실(노인보건연구센터) 이윤환 교수팀(이경은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노인 코호트에 등록된 2007-2008년 생애전환기 건강검진 수검자를 대상으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 동안 추적 관찰해 누적 생존율을 확인하면서 나타났다. 

김해시보건소 직원이 거동이 불편한 노인에게 침을 놓고 있다.[사진=김해시보건소]2019.9.24.

이 교수팀은 건강검진 수검자 집단과 미수검자 집단은 각각 1만1986명으로, 성별, 소득수준, 생활습관 및 만성질환 유병상태가 비슷한 노인인구 집단으로 비교했다.

그 결과 전체사망률을 살펴보면, 미수검자 집단이 수검사 집단 보다 약 38% 유의하게 높게 나타났다(표). 이러한 결과는 기존에 알려져 있는 조기 사망의 위험요인, 즉 △ 성별 △ 연령 △ 소득수준 △ 만성질환 유병상태 △ 흡연 △ 신체운동 및 체질량지수 등을 통제한 결과로 비교적 '건강한 노인'을 대상으로 한 것이 특징이다.

또 이번 연구결과에서 사망률뿐만 아니라 같은 기간에 국민건강보험에 청구된 의료비를 살펴보면, 생애전환기 건강검진 수검자가 미수검자보다 약 12만원 정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더 적게 지출한 것을 확인했다.

'노년기 생애전환기 건강진단'은 국가가 만 66세 인구를 대상으로, 노쇠의 조기 발견을 통해 건강한 노년을 보낼 수 있도록 시행하는 '예방적 선별검사사업'으로 2007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검사항목은 하지기능, 인지기능, 배뇨기능, 일상생활기능 평가 및 골밀도 검사 등으로 구성됐다.

이번 연구결과 만 66세 이상 생애전환기 건강검진을 받은 비교적 건강한 노인 인구에서 조기 사망률을 낮추는데 기여하고, 의료비 지출도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난 만큼, 젊은 연령층뿐 아니라 노인 인구에서도 건강검진을 적극적으로 받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보인다.

이 교수팀은 "지금까지의 연구가 주로 입원환자와 같이 노쇠한 노인에서 신체적 기능평가에 대한 긍정적 효과를 주로 보고해 왔다"고 하면서 "이번 연구는 건강한 노인에서 신체기능평가의 중요성을 뒷받침해줄 수 있는 근거로써 가치 있는 연구결과"라고 밝혔다.

jungw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