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국제유가, OPEC+ 추가 감산 합의에 상승

  • 기사입력 : 2019년12월07일 05:41
  • 최종수정 : 2019년12월07일 08: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를 포함한 비회원 산유국들의 합의체인 OPEC+가 하루 50만배럴 추가 감산에 합의하면서 국제유가가 6일(현지시간)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되는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원유(WTI) 선물은 77센트(1.3%) 상승한 59.20달러에 거래됐다. 브렌트유 2월물은 1달러(1.6%) 상승한 64.39달러에 마쳤다.

주간 기준으로는 WTI가 7.3% 오르면서 지난 6월 21일 이후 최대 주간 상승률을 나타냈다. 브렌트유는 약 6.5% 상승, 지난 9월 20일 이후 최대로 올랐다.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이틀 간의 회의를 마친 OPEC+는 하루 50만배럴 추가 감산을 시행하는 데 합의했다. 이번 합의는 내년 1분기까지 지속하기로 했다. 산유국들은 3월 초 다시 만나 특별 총회를 열고 감산 효과에 대한 논의 등 다음 정책을 결정할 계획이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자발적으로 하루 40만배럴을 더 감산하기로 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압둘아지즈 빈 살만  에너지 장관은 "이번 추가 감산 결정으로 인해 OPEC+의 감산 효과가 하루 210만배럴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다.

미즈호증권의 밥 야거 선물 담당 이사는 "사우디는 추가 감산에 나설 수 있다는 기대를 잘 해냈다"며 "사우디가 자체 생산량을 줄일 수 있다는 제안을 하면서 전세계 원유 과잉 공급에 대한 우려가 부분적으로 완화됐다"고 진단했다.

OPEC+의 감산 확대가 유가 상승으로 이어지면 감산 합의 정책에 참여하지 않는 미국의 원유 생산업자들에게 이익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미국 내 운영 중인 원유 채굴 장비 수가 12개월 연속 줄어들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원유 생산량은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원유시장 컨설팅 업체인 리스타드 에너지는 보고서에서 "저유가 환경에서도 미국의 셰일 생산은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가 상승은 사우디 국영 기업 아람코의 기업공개(IPO)에 힘을 보태고 있다. 아람코는 지난 4일까지 진행된 공무주의 청약 결과를 토대로 공모가를 주당 32리얄로 결정했다.이에 따라 아람코는 IPO를 통해 총 256억달러의 자금을 확보했다. 지난 2014년 뉴욕 증시에 상장한 중국 알리바바의 250억달러를 웃도는 규모로 사상 최대를 기록하게 됐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 6일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