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일본인 10명 중 8명 "독도는 일본 고유영토"

  • 기사입력 : 2019년12월06일 20:49
  • 최종수정 : 2019년12월06일 20: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일본인 10명 중 8명은 독도가 일본의 고유 영토라고 생각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교도통신은 일본 내각부가 18세 이상 일본인 3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독도 및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에 관한 여론조사 결과를 6일 보도했다.

독도 [사진=문화재청]

설문에 따르면, 독도에 대한 복수 선택 질의를 종합한 결과 독도에 대해 알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의 77.7%가 독도에 대해 '우리나라(일본) 고유 영토'라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한국이 경비대원을 상주시키는 등 불법 점거를 계속하고 있다'는 선택지를 고른 응답자의 비율도 63.5%에 달했다.

독도에 '관심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63.7%로 2017년 7월 조사 때에 비해 4.4%포인트 상승했다. 연령별로는 젊은 층일수록 독도에 대한 관심이 약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와 관련 일본 내각관방 담당자는 "교육 관계자와 협력해 계몽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독도가 1905년 '다케시마'(竹島)라는 이름으로 시마네(島根)현에 편입 고시된 자국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 중이라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한편 센카쿠 열도에 '관심이 있다'는 응답자 비율은 65.9%로 2년 전에 비해 3.7%포인트 상승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9월 26일~10월 6일에 독도에 대해, 10월 19~30일 센카쿠 열도에 대해 각각 실시됐다. 응답률은 각각 51.5% 및 53.6%로 집계됐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