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 또 "방위비 안내면 무역 조치" 압박...한미협상도 먹구름

  • 기사입력 : 2019년12월06일 06:29
  • 최종수정 : 2019년12월06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들이 방위비 분담금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무역 관련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거듭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 대사들을 초대, 오찬을 함께 하는 지리에서 방위비 분담과 무역 문제를 연계하며 이같이 주장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많은 나토 회원국들이 '국내총생산(GDP) 대비  2% 방위비 지출' 약속에 근접하고 있다면서도 "일부 나라들은 정말 이에 근접하지 못하고 있다. 누구든 이를 좋아하지 않을 것"이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안보리 이사국 대사들과 오찬을 함께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우리는 무역과 관련이 있는 행동을 할지도 모른다"면서 "그들이 미국의 보호를 받으면서 그들의 돈을 내놓지 않는 것은 공평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밖에 "나토가 지난 2년여간 분담금을 1천300억 달러 증액했으며 여기에 4천억 달러를 더 지출하기로 했다면서 이를 지난 이틀간 나토 정상회의를 통해 얻어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오전에도 트위터를 통해 "나의 나토 출장 기간 미국을 위해 엄청난 일들이 달성됐다"면서 "다른 나라들이 이미 (방위비로) 1천300억 달러를 늘렸으며 조만간 4천억 달러에 달하게 될 것이다. 이런 일들은 이전에는 결코 없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4일 영국 런던에서 열렸던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 나토 회원국들의 방위비 지출이 앞으로 GDP 대비 4%는 돼야한다면서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무역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거듭된 무역 연계 발언은 나토 회원국은 물론 한국· 일본 등 다른 지역 동맹국도 함께 겨냥한 것이어서 향후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에서도 악재가 될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편 워싱턴DC에서 열렸던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 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4차 회의를 마친 뒤 이날 귀국길에 오른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는 한미 양국이 아직 방위비 분담 규모 등에 대해 구체적인 결과에 도달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협상 과정에서 방위비 분담과 무역 연계, 주한 미군 철수 가능성 등이 거론됐는지 묻는 질문에 대해 "무역은 늘 언급되는 거지만 (이번에) 주한미군 문제라든지 이런 거는 협상 테이블에서 전혀 논의된 바 없다"고 밝혔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