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스타톡] 아빈 "DJ와 일렉트로닉 음악 편견 지우고 싶어요"

  • 기사입력 : 2019년12월08일 10:01
  • 최종수정 : 2019년12월09일 08: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DJ이자 프로듀서로 활동 중인 아티스트 아빈이 국내 최정상 뮤지션들과 함께 첫 앨범을 발매한다. 일렉트로닉 음악을 기반으로 첫 변주를 시도한 아빈은 가장 먼저 힙합 장르를 골랐다.

지난 5일 발매된 신보에 대해 그는 "한국에서 두세개 정도 싱글이 나왔었고 앨범이 나오는 건 처음이다. 음원은 몇 번 발매를 했었다"면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간에도 그랬듯 이번 앨범에는 쿠기, 소코도모, 페노메코, pH-1, 김하온, 매드클라운 등 유명 뮤지션들이 힘을 합쳤다.

"앨범 타이틀곡은 두 곡이에요. 'Take It Away'라는 곡에 페노메코와 pH-1이 참여해줬어요. 앨범 타이틀인 'TRANCHE'는 '일부분'이라는 의미의 프랑스어 단어인데 곡마다 조각조각 제 감정을 담아 앨범을 만들었죠. 사랑, 미래, 분노에 대한 얘기도 있고 음악에 대한 진정성, 생각을 담은 곡도 이번 앨범에 실었어요. 첫 타이틀곡은 일렉트로닉 사운드로 대중이 다가가기 쉽게 만들었어요. 두 번째 타이틀곡 'Grotesque'는 김하온과 매드클라운이 참여했죠. 저의 감정 중 하나인, 앞으로에 대해 어떻게 하면 좋을지 생각하며 썼어요. 하온이랑 얘기를 하다가 나온 곡이죠. 앨범 전체가 일렉트로닉 음악 색깔을 갖고 있어서 그런 걸 베이스로 하고 있고요."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DJ 겸 프로듀서 아빈 [사진=LAC E&M] 2019.12.06 jyyang@newspim.com

아빈이 김하온과 함께 작업한 건 처음이 아니다. 김하온은 Mnet '고등래퍼'에서 우승한 나이는 어리지만 실력있는 래퍼. 그는 "그로테스크라는 말을 하온이를 보면서 떠올렸고, 자연스럽게 함께 작업했다"고 설명했다.

"하온이가 나이에 비해 굉장히 진지해요. '50년 후에는 사람의 수명이 두배가 된다, 뇌가 지배하는 세상이 돼 가지 않고 문을 열 수 있다'고도 하고. 스스로한테 욕망이나 욕심이 굉장히 많아졌는데 앞으론 사람들이 편해지는 세상이 올 거다, 길게 보고 천천히 자신이 하고 싶은 걸 하고 살았으면 좋겠다는 얘길 나눴죠. '그로테스크'란 단어가 기괴하다는 뜻인데 '멋있는데 뭔가 멋있는지 모르는', 그런 뜻도 있더라고요. 그런 걸 하온이와 매드클라운을 보며 느낀 적이 있어요. 너무 특이한 사람이라 생각해서 함께 작업했고, 재밌었죠."

아빈은 페노메코, 소코도모, 하온, 매드클라운 등 래퍼들과 유난히 자주 합을 맞췄다. 자신의 음악과 가장 어울리는 뮤지션들에게 직접 연락했다는 그는 의외로 열린 마음으로 모든 걸 받아들여준 이들에게 감사했다. 아빈이 표현하고 싶은 감정들을 잘 표현할 뮤지션을 직접 고른 이유를 들어봤다.

"다 힙합하는 분들인데 연락해서 같이 작업하고 싶다고 요청했어요. 제가 힙합신에 섞여있는 사람은 아니다보니 다른 분야라고 생각을 해주셨죠. 처음에는 신선했고 같이 하면 좋을 것 같다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여 주신 것 같아요. 아마 제가 힙합 프로듀서나 대중가요 작곡가로 느껴졌다면 흔쾌히 안받아주셨을 수도 있어요. 작업하면서 본인 음악이 아니니까 저한테 먼저 의논해주셨어요. 조율을 많이 할 수 있어 편하게 작업했죠. 많이 의견을 따라주고 배려해주시고요. 피처링진을 섭외할 때는 분노를 누가 잘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했어요. 저스티스라는 래퍼는 디스랩으로 유명해요. 저에 대해 모르는 사람들이 겉만 보고 다르게 얘기하는 것에 대한 분노를 담았죠."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DJ 겸 프로듀서 아빈 [사진=LAC E&M] 2019.12.06 jyyang@newspim.com

DJ와 프로듀서를 겸하는 아빈은 이번 앨범을 통해 일렉트로닉 음악을 더 알리고 싶다고 했다. 이 장르가 대중에 큰 사랑을 받는 것처럼 보이지만, DJ들이 성장하거나 자신의 음악을 만들 토양이 없다는 것이 문제라는 설명이다. 

"첫 앨범이니까 제일 중요한 건 '이런 아티스트가 있구나. 이런 음악을 하는구나'하고 알아주시면 기쁘겠죠. 사실 일렉트로닉이 우리나라에 많이 알려지지 않았어요. 뭔가 뛰어야 할 것 같고 센 느낌이라는 편견이 있죠. 더 편하게 들을 수도 있고 전자음악을 즐길 수 있다고 생각하시면 좋겠어요. 음악도 그렇지만 DJ에 대한 편견이 좀 있어요. 그냥 클럽에서 음악을 트는 사람 아니냐고 하죠. 하지만 해외에서는 DJ들이 모두 자신이 만든 음악으로 소통하거든요. 그런 생각들을 좀 바꾸고 싶어서 DJ로서 일렉트로닉 앨범을 내게 됐죠. 새로 시작하는 분들이 학원가서 기계부터 만지기보다는 제 음악을 먼저 만들어봐야지, 하고 생각하면 좋겠어요."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DJ 겸 프로듀서 아빈 [사진=LAC E&M] 2019.12.06 jyyang@newspim.com

일렉트로닉이 제대로 자리잡지 못한 국내에서 아빈은 어쩌면 힘든 도전을 하는, 앞서가는 뮤지션이다. 그는 "유명 DJ들이 국내에서는 음악을 만드는 분은 거의 없다. 욕심이라면 음악 만드는 DJ의 본보기가 되고 싶은 마음"이라고 소신을 드러냈다.

"DJ로 활동하는 데 굉장히 애착이 커요. 아직 훌륭한 DJ들이 많이 나오지 못한 것에 대해 갈증도 있고요. 국내 EDM 페스티벌에서는 해외 아티스트를 좋은 대우로 데려오면서 국내 아티스트한텐 그렇게 해주지 않죠. 좋은 음악을 직접 만들고, 그런 것들을 바꾸고 싶어요. 유명 해외 아티스트들이 매번 내한할 만큼 시장이 커지는데 우리나라에서도 그정도의 훌륭한 아티스트가 나올 수 있게끔 기반이 조성되면 좋겠어요. 그래서 지금은 DJ, 프로듀서로만 활동하고 직접 부르고 싶지는 않아요. 부르는 순간 바로 가수 이미지가 생기거든요. 음악을 만드는 DJ 문화와 일렉트로닉 음악 환경이 어느 정도 자리가 잘 잡힌다면 생각해볼 수도 있죠."

아빈은 해외에도 곡을 보내고, 이미 유명 해외 아티스트와도 여러 차례 작업했다. 그는 앞으로도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활동을 해보고 싶은 바람을 밝혔다. 크고 작은 페스티벌은 물론, 이번 앨범으로는 전국투어와 아시아투어도 예정하고 있다. 피처링진도 일정이 맞는대로 그의 공연에 함께해 힘이 돼줄 전망이다.

"다음 앨범에는 힙합 말고 다른 장르의 아티스트들과 콜라보해보고 싶어요. 지금 하고 싶은 분들은 볼빨간 사춘기, 샘킴씨예요. 음악적으로 뚜렷한 본인의 색깔을 갖고 있는 분들과 함께하면 재밌는 작업이 될 것 같아요. 일렉트로닉이 그분들 음악과 어울리게 만들 수 있어요. 하하. 전 도전이 체질에 맞아요. 그래서 더 좋아요. 원래 DJ에 관심이 없었는데 아빈의 무대를 보고 생겼다거나, 래퍼들 보러 왔는데 이렇게 노는 공연은 처음봤다는 얘기도 듣기 좋았죠. 최근에는 방송에서도 음악을 만드는 프로듀서들이 많이 나오는데, 제안이 오면 저도 무조건 할 것 같아요. 화려하게 연출하고 신나게 들을 수 있는 무대에 제 음악도 잘 어울리거든요. 늘 신선한 피드백을 받을 수 있다면 언제든 감사하죠."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