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파격 없다 전문성 존중' 현대차그룹, 새 사장단 면면은

생산·판매·홍보·마케팅 각 분야 두각
"수시 인사에 따른 소폭 인사...전문성 존중"

  • 기사입력 : 2019년12월05일 15:32
  • 최종수정 : 2019년12월05일 15: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의 5일 사장단 인사는 전문성과 사업성과에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생산을 비롯해 판매, 홍보, 마케팅 등 각 분야에서 두각을 보인 임원을 승진시켰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이날 국내 최대 자동차 사업장인 울산공장장 하언태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켰다. 신임 하 사장은 1986년 울산공장 입사 뒤 30여년간 자동차 생산 기술 및 공장 운영을 거친 '생산통'으로 꼽힌다.

하 사장은 국내생산담당을 겸직하며 울산공장을 비롯해 아산공장, 전주공장 등 국내 공장 운영을 총괄한다.

아주대학교 산업공학과를 졸업한 하 사장은 현대차 생산기술 기획지원실장, 생산운영실장, 종합생산관리사업부장, 울산공장 부공장장 등을 지냈다.

이와 함께 신장수 기아자동차 미국 조지아공장(KMMG) 법인장(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신 부사장은 우산대학교 기계공학 출신으로, 제품과 판매에 전문성을 발휘했다는 평가다.

특히 미국 대형 SUV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텔루라이드의 유연 생산체계 구축과 품질 개선 등을 추진하며 북미사업 판매 및 수익성 확보에 기여했다.

텔루라이드는 미국에 출시되자마자 폭발적인 인기와 함께 최근 미국 유력 전문지의 '올해의 SUV'로 선정되기도 했다. 신 부사장은 조지아공장장으로 지난 2017년 말 부임했다.

현대·기아자동차 홍보2실장 이영규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하며 홍보실장에 보임됐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상단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하언태 사장, 신장수 부사장, 이영규 부사장, 김민수 전무, 정수경 부사장, 서경석 부사장  2019.12.05 peoplekim@newspim.com

이영규 부사장은 온화한 성품과 철저한 자기관리를 통해 커뮤니케이션 분야의 전문가로 꼽히는 인물이다.

방송 등 분야에서 오랜 경험과 함께 현대차그룹 안팍의 수직적·수평적 소통을 동시에 원할하게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이영규 부사장이 그룹 및 현대·기아차의 비전을 보다 넓게 알리고, 소통을 확대해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정책지원팀 서경석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하고, 현대건설 커뮤니케이션담당에 보임됐다.

서 부사장은 국내/해외 영업 및 대외협력 분야를 두루 거쳤으며, 현대건설의 홍보 채널 전략 수립 및 활발한 대외 소통을 담당한다.

마케팅 전문가인 현대차 고객채널서비스사업부장 김민수 상무는 전무로 승진했다.

김 전무는 소비자와 시장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김 전무는 해비치호텔&리조트 대표이사에 내정됐다. 현대차 브랜드전략실, 해외마케팅, 마케팅사업부 등을 두루 거쳤다.

이와 함께 현대모비스 경영지원본부장 정수경 전무와 현대건설 주택사업본부장 윤영준 전무는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정 부사장은 전장 기술 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에 대해 해박하고 외부 기업들과 협업을 확대했다는 평가다. 현대모비스 김천공장장, 기획실, 부품사업 등을 거쳤다.

정 부사장은 현대모비스 사업 전반에 대한 높은 이해를 바탕으로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한 조직 체계 혁신을 이끌었다.

윤영준 부사장은 현장 중심의 풍부한 공사관리 경험을 갖춘 주택사업 전문가로, 현대건설의 주택사업 수주 실적 향상에 기여했다.

현대차그룹은 올초부터 연중 수시인사 체제로 전환했다. 이를 통해 급변하는 기술 및 시장환경에 대응한 조직체계 혁신과 미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올들어 현대차 북미권역(5월, 호세 무뇨스 사장), 현대차 국내사업(11월, 장재훈 부사장) 및 현대·기아차 중국사업(9월, 리펑 총경리 / 11월, 이광국 사장) 등 주요 부문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현대제철(2월, 안동일 사장), 현대엔지니어링(4월, 김창학 사장) 등 주요 그룹사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임원임사는 각 분야의 전문성을 존중한 인사"라고 말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