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中 관영언론, 美하원 '위구르 법안' 가결 일제히 강력 규탄

  • 기사입력 : 2019년12월05일 15:22
  • 최종수정 : 2019년12월05일 15: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미 하원이 3일(현지시간) 무슬림 소수민족 탄압에 관여한 중국 정부 관계자들에 대한 제재 등을 행정부에 요구하는 '위구르 인권 법안'(Uighur Act·위구르 법안)을 통과시키자 중국 관영 언론이 일제히 규탄했다.

5일 로이터통신은 중국의 관영 언론이 이날 사설면을 통해 미국을 맹렬히 비난하고, 보복 조치를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관영 인민일보(人民日報)는 1면 사설을 통해 위구르 인권 법안의 하원 통과에는 "악의적인 의도가 담겨져 있으며, 극도로 사악하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이어 "중국인의 결의와 의지를 과소평가하는 일은 실패로 끝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산당 기관 영자신문 차이나데일리도 "이미 난기류를 겪고 있는 미중 관계를 안정화시키려는 중국의 노력을 고려할 때 위구르 인권 법안은 뒤통수를 맞은 것"이라고 규탄했다. 매체는 또 "신장(新疆)에 대한 중국의 정책은 인권과 민족, 종교에 관한 것이 아닌 폭력과 테러, 분열주의에 맞서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환구시보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도 미 하원에서의 법안 통과로 중국이 "미국과 장기전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이어 "중국은 신장에서 미국의 간섭에 대한 강력한 대항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앞서 미 하원은 3일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무슬림 소수민족 탄압에 관여한 중국 정부 관계자들에 대한 제재 등을 행정부에 요구하는 위구르 법안을 찬성 407표, 반대 1표로 가결시켰다. 해당 법안이 상원에서 통과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까지 마치면 법률로 제정된다.

법안이 통과되자 화춘잉(華春瑩) 외교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신장은 중국의 내정이며, 간섭해서는 안 된다고 반발했다. 

중국 신장 웨이우얼 자치구 수도인 우루무치(鳥魯木齊)에서 지난 2009년 9월 4일 한족 지배에 항거하는 대규모 시위대를 중국 정부가 강경 진압하면서 200여명이 숨졌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