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나토와 동맹 뒤흔들고 귀국길..."엄청난 진전" 자랑도

  • 기사입력 : 2019년12월05일 05:07
  • 최종수정 : 2019년12월05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영국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치고 4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으로 돌아오는 전용기에 올랐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국을 떠나며 올린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임기 3년 동안 나토에서 엄청난 진전이 일어났다면서 "미국 이외의 다른 나라들이 매년 1천300억 달러를 더 내기로 했고, 2024년에는 그 액수가 4천억 달러가 될 것"이라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나토 장설 70주년을 맞아 지난 이틀간 열린 정상회의 기간 내내 트럼프 대통령은 나토와 동맹들을 뒤흔들고 내부 총질도 마다하지 않았다. 이로 인해 이번 나토 정상회의는 트럼프 대통령의 '안하무인식 원맨 쇼'로 시작해 막을 내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으로 향할 때부터 이미 "우리는 미국인을 위해 싸우고 있다"며 선전포고를 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담에 참석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영국에 도착하자마 나토 회원국과 동맹국들에 대한 불만을 여과없이 쏟아냈다. 그는 나토 회원국들 향해 "무역과 안보에 대한 태도를 개선하라"고 압박하면서 이들이 '직무 유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토 회원국들이 트럼프 정부의 요구에 맞춰 2024년까지 국내총생산(GDP) 2% 수준으로 방위비 지출을 늘리기로했지만  "4%는 돼야한다"면서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무역 보복에 나설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한국이 방위비를 더 부담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주한미군 감축도 검토할 수 있다는 언급도 서슴지 않았다. 일본에 대해서도 "내 친구 아베 신조 총리에게도 말했다. 당신이 도와줘야 한다, 당신네는 부자나라라고 했다"고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 무력 사용 가능성을 언급하는가 하면, 중국과 무역 전쟁에 대해서도 "데드 라인이 없다"며 전방위 압박을 펼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 무대를 자신의 외교 안보 정책 홍보장으로 활용한 셈이다.

미국의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이를 두고 '혼란유발 최고 사령관(disruptor-in-chief)'이 나토 회동에 불도저처럼 밀고 들어갔다고 비꼬기도 했다. 

더구나 트럼프 대통령은 나토 회원국 정상과의 회담보다는 이를 계기로 기자들에게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장황하게 늘어놓는데 치중하는 모습도 보였다. 

결국 이같은 불만은 '트럼프 뒷담화' 동영상으로 수면 위로 드러났다. 러시아의 스푸트니크 뉴스 등은 지난 3일 버킹엄궁에서 열린 환영식에서 트뤼도 총리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마르크 뤼테 네덜란드 총리 등이 대화를 나누는 영상을 공개했다.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쥐스탱 튀르도 캐나다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동영상에서 존슨 총리가 마크롱 대통령에게 "그것 때문에 당신이 늦은 거냐"고 묻자 옆에 있던 트뤼도 총리가 "그(트럼프)가 40여 분 동안 즉석 기자회견을 하는 바람에 늦었다"고 대신 설명했다.

트뤼도 총리는 이밖에 "그의 수행 팀들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습( jaws drop to the floor)을 봤다"고 말하는 장면도 포착됐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다음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기자들이 관련 영상이 공개된 것에 대해 질문하자 "그(트뤼도 총리)는 이중적인 사람(two faced)"이라며 독설을 퍼붓기도 했다.  

이같은 기류가 반영된 듯 트럼프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담은 마무리 기자회견도 취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지난 이틀 동안 우리는 아주 많은 일을 해서 마지막 기자 회견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