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혁신성장 고삐] 반도체 다음 미래 먹거리는 '바이오헬스'

홍남기 부총리, 혁신성장전략회의 주재
이달 바이오헬스 규제개선 로드맵 마련

  • 기사입력 : 2019년12월04일 10:48
  • 최종수정 : 2019년12월04일 10: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정부가 반도체 다음으로 한국경제 성장을 이끌 주력 산업으로 바이오헬스를 꼽았다. 

정부는 4일 오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5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제28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혁신성장 보완계획을 논의했다. 정부는 회의에서 혁신성장 추진 전략을 △과학기술 혁신 △혁신자원 고도화 △신산업·신시장 창출 △기존산업 혁신 △제도·인프라 혁신 등으로 체계화했다.

정부는 먼저 바이오헬스를 '포스트 반도체'로 육성한다는 목표다. 이달 안에 바이오헬스 규제개선 로드맵을 만들어서 공개한다. 2025년까지 정부 연구개발(R&D) 4조원 투자를 추진한다. R&D는 신약 분야 원천 기술 개발과 바이오산업 핵심기술 개발 등에 쓰인다. 내년에는 2000명 규모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를 구축한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차 혁신성장 전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04 kilroy023@newspim.com

또 인공지능(AI) 국가전략을 마련한다. 핀테크 기업에 특화한 임시허가제를 도입해서 유니콘 기업을 육성한다. 유니콘 기업은 기업 가치가 10억달러(1조원) 넘는 비상장 스타트업을 말한다.

서비스산업을 포함해서 기존산업 혁신도 추진한다. 소재·부품·장비 R&D 투자 확대와 제조업 르네상스 전략 추진도 병행한다. 2030년까지 스마트산업단지 20개를 조성하는 등 스마트 제조 혁신도 추진한다. 자동차와 조선 등 주력업종 혁신 전략도 계속한다.

과학기술 혁신을 위해서 내년 1월까지 '성장동력 2030 발전 전략'을 마련한다. 정부는 5~10년 안에 파괴적 혁신을 유발할 아이템을 발굴해서 발전 전략을 담을 예정이다.

혁신자원 고도화를 위해서 정부는 내년부터 2023년까지 혁신인재 20만명을 육성한다. 혁시인재는 4차산업혁명에 관한 전문성을 갖춘 인력을 말한다. 아울러 AI 대학원도 추가로 만든다.

제도·인프라 혁신을 위해서 규제샌드박스 제도를 적극 활용한다. 특정 지역에서 관련 규제를 전부 풀어주는 규제자유특구도 추가로 지정한다. 정부는 내년 상반기 중에 3차 규제자유특구를 지정한다는 목표다. 정부는 현재까지 부산을 포함해 17개 지역을 규제자유특구로 지정했다.

기재부는 "혁신성장 '4+1' 전략 아래에 당장 내년에 추진해야 할 과제는 이달 발표하는 '2020년 경제정책방향'에 담겠다"고 설명했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