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한미약품, 제18회 한미참의료인상 시상식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12월03일 15:12
  • 최종수정 : 2019년12월03일 15: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과 서울시의사회(회장 박홍준)가 공동 제정한 제 18회 '한미참의료인상' 시상식이 지난 2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렸다.

시상식에는 올해 수상단체인 연세의료원 의료선교센터, 한국불교연구회 무량감로회 관계자를 비롯해 대한의사협회, 서울시의사회, 한미약품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과 서울시의사회(회장 박홍준)가 공동 제정한 제 18회 '한미참의료인상' 시상식이 지난 2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렸다. [사진= 한미약품] 2019.12.03 origin@newspim.com

수상단체인 연세의료원 의료선교센터는 지난 1993년 몽골에서 의료선교를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의료혜택을 받지 못하는 베트남 등 저개발국가의 난치환자 초청치료 등 의료선교 사업을 진행해왔다.

국내 의∙치대 간호대 학생을 대상으로 글로벌헬스리더십과정 등 국제보건에 관한 훈련도 제공하며 교육에도 힘써왔다.

또한 몽골의 울란바타르에 연세친선병원을 개원해 의대교수를 파견하고, 하계 진료봉사 및 저개발국가 의료인 연수프로그램인 에비슨 프로젝트 등 의학발전을 위한 다양한 교류도 진행해왔다.

또 다른 수상단체인 한국불교연구원 무량감로회는 한국불교연구원 산하 의료전문봉사단으로, 전문 의료인 200명이 참여하고 있다.

불교 자비정신을 바탕으로 건강한 사회구현에 힘쓰는 무량감로회는 매월 1회 저소득층과 취약계층 대상 무료 진료봉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찾아가는 외국인노동자 의료지원' 사업 등 취약계층 보건의료에 힘쓰고 있으며, 라오스∙네팔 등 의료 소외국가에서 해외의료봉사도 연 1회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 10년간 무료 진료를 받은 환자 수는 3만명을 넘는다.

한미참의료인상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의료봉사 활동을 펼치고 있는 의사나 의료봉사단체를 발굴한다는 취지로 지난 2002년 제정됐으며 올해 18회째를 맞았다.

올해 수상 단체에는 상금 1500만원과 상패가 각각 전달됐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