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삼호, 2170억 규모 인천 복합물류센터 공사 수주

인천 남항 항동 배후단지 복합물류센터 건설
12월 착공 후 2021년 하반기 준공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12월03일 13:46
  • 최종수정 : 2019년12월03일 13: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대림산업의 계열사인 삼호가 인천시 남항 항동 배후단지에 대형 복합물류센터를 짓는 사업을 수주했다.

삼호는 지난 2일 인천 본사 사옥에서 발주처인 신유로지스와 항동 물류센터 개발사업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수주 금액은 2170억으로 올해 12월 착공 후 2021년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조남창(오른쪽) 삼호 대표와 부동산 개발회사 아스터개발의 김동훈 대표가 지난 2일 항동 물류센터 계약 체결식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대림산업 제공] 2019.12.03 sun90@newspim.com

항동 물류센터는 지하 1층~지상 9층, 전체 연면적 24만3194㎡ 규모다. 저온 창고설비와 방열시스템, 최신 성능의 소방설비가 설치된다. 모든 층에는 물류 상하차가 가능한 접안시설을 갖출 계획이다.

물류센터가 들어설 인천 중구 항동7가는 1km 이내에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와 제2경인고속도 IC가 있다.

조남창 삼호 대표는 "삼호는 63년 전통의 인천지역 대표 건설사인 만큼 최대 규모 물류센터를 최고의 품질로 건설해 인천시의 물류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며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