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뉴욕전망] 美·中 무역협상에 관심…고용지표도 주목

  • 기사입력 : 2019년12월01일 17:59
  • 최종수정 : 2019년12월02일 06: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이번주(2~6일) 뉴욕 증시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에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인권법)에 서명하면서 시장의 관심은 미·중 1단계 무역합의에 모이고 있다. 이번주 발표될 고용·제조업 관련 지표도 시장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지난 29일(현지시각)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63% 오른 2만8051.41포인트에 마감했다.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0.98% 오른 3140.98포인트,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1.70% 오른 8665.47포인트에 장을 마쳤다.

블랙 프라이데이와 사이버 먼데이 등 쇼핑시즌을 앞둔 기대감이 주가상승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27일 홍콩 인권법에 서명하면서 주 후반 조정이 일어났다.

주가 강세에 활짝 웃는 트레이더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투자자들의 시선은 미·중 무역협상에 모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중국과 1단계 무역합의가 임박했다고 말했지만 합의는 여전히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미국이 유예했던 관세 부과 시한도 다가오고 있다. 미국 정부는 오는 15일에 156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15%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 인권법에 서명하면서 불확실성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홍콩 인권법은 미국 국무부가 매년 홍콩의 자치권 상태를 검토해 홍콩에 적용하는 경제통상 특별지위 유지 여부를 결정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중국 정부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중국은 지금까지 홍콩 인권법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고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은 심각한 내정 간섭"이라며 강경한 보복을 시사했다.

시장에선 양국 간 긴장이 무역협상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홍콩 인권법과 별개로 무역합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지만, 투자자들 입장에선 중국이 보복조치를 취할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기 때문이다. 

금요일에 발표되는 고용·제조업 관련 지표도 시장의 관심을 받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리피니티브에 따르면 경제학자들은 11월 고용 증가는 18만3000명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푸자 시리람 바클레이즈 경제연구위원은 "고용보고서가 긍정적으로 나올 요인은 GM 파업이 끝났다는 것"이라며 "10월 보고서에서 3만6000명~4만명이 누락된 것으로 추산되는 데 이 인원이 11월 보고서에 포함될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고용 증가의) 상당부분은 제조업에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이번 주 주요 지표 및 연설 일정

2일에는 11월 제조업 PMI와 10월 건설지출이 발표된다.

3일에는 11월 ISM·뉴욕 비즈니스 여건지수가 발표된다.

4일에는 11월 ADP 고용보고서와 ISM의 비제조업 PMI가 발표된다. 랜들 퀼스 연방준비제도(연준·Fed) 부의장이 하원에 참석해 금융 규제와 관련해 증언한다.

5일에는 11월 챌린저 감원보고서와 10월 무역수지, 공장재 수주 등이 나온다. 

6일에는 11월 비농업 부문 신규 고용자수와 실업률이 발표된다. 12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10월 소비자신용도 나올 예정이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