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LGU+, 사업부문 5→4개부문 조직개편…'디지털전환' 컨트롤타워 신설

  • 기사입력 : 2019년11월29일 19:40
  • 최종수정 : 2019년11월29일 19: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LG유플러스가 디지털전환(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대응에 속도를 낸다. 이를위해 조직 개편을 통해 기존 5개 부문에서 1개 사업총괄과 4개 부문으로 사업부를 정비했다.

 

LG유플러스는 상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홈서비스와 플랫폼사업에서 새로운 기회 발굴을 골자로 정기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개편을 통해 기존 5개 부문 체제는 1개 사업총괄(컨슈머 사업총괄)과 컨슈머영업부문, 기업부문, FC(Future & Converged)부문, 네트워크부문으로 바꼈다.

컨슈머사업총괄은 모바일 사업을 담당하는 퍼스널솔루션(PS)부문과 IPTV·초고속인터넷사업을 담당하는 스마트홈부문을 통합한 사업조직이다. 유·무선의 유기적인 서비스 기획, 가구 단위 통합 마케팅을 통한 상품 경쟁력 강화하려는 포석이다.

또 컨슈머사업총괄 산하에 'PS영업그룹'과 '스마트홈고객그룹'을 통합한 '컨슈머영업부문'을 둬 고객 접점을 일원화하고 유무선 상품을 통합 판매하는 채널로 신속하게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통신·미디어 산업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최고전략책임인 'CSO' 산하에 디지털 전환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은 'DX담당'을 신설했다. 이를 뒷받침할 'FC부문' 산하 기술 관련 조직을 'DT그룹'으로 일원화시켰다.

DT그룹은 빅데이터, AI, 클라우드, 고객 인사이트 분야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서비스 발굴과 기술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해 FC부문에 '미래기술개발랩' '선행서비스발굴랩'도 신설했다.

개편에 맞춰 컨슈머사업총괄은 황현식 사장, 기업부문장 최택진 부사장, FC부문장 이상민 부사장, 네트워크 부문장 권준혁 전무, 컨슈머사업총괄 산하 컨슈머영업부문장 임경훈 전무가 맡게 된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