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충남

"'삑' 울려야 정품이에요"..조폐공사, 짝퉁방지 의류용 보안라벨 기술 소개

긴급재난통신망 해킹방지·스마트폰 연동 비가시 보안솔루션 등 신기술 공개

  • 기사입력 : 2019년11월28일 14:54
  • 최종수정 : 2019년11월28일 14: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한국조폐공사는 28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2019년 위변조방지 보안기술 설명회'를 개최하고 일명 짝퉁을 막을 수 있는 '의류용 보안라벨 기술'을 소개했다.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의류용 보안라벨 성능 및 활용사례 [사진=조폐공사] 2019.11.28 gyun507@newspim.com

조폐공사 기술연구원 위조방지연구팀 주성현 선임연구원은 라벨갈이를 막을 수 있는 '의류용 보안라벨'을 선보이며 "가짜 라벨을 단 섬유제품이라면 감지기를 갖다댈 경우 소리가 울리지 않는다"라며 "특수보안물질을 섞어 만든 섬유로 라벨을 만들어 진품을 가려내 '라벨갈이'를 방지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라벨갈이(라벨 바꿔치기)'는 해외에서 생산한 저가의 의류 등을 반입한 뒤 국내산 라벨을 붙여 판매하는 불법행위(원산지표시 위반)로 적지 않은 국내 업체들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이날 조폐공사는 자체 개발한 신기술 7건과 중소 협력업체의 기술 2건 등 9건의 신기술을 공개했다.

'의류용 보안라벨'을 비롯해 △정품임을 입증해주는 숨겨진 이미지를 스마트폰 등으로 찾아낼 수 있는 '스마트폰 연동 비가시(보이지 않는) 보안솔루션' △개별 디지털 인쇄기기에서 바로 숨겨진 문양 등을 인쇄해 정품임을 입증할 수 있는 개별발급형 스마트씨(SmartSee) △4색(CMYK·밝은 파랑·밝은 자주·옐로·블랙) 원색인쇄로 숨겨진 문양을 구현할 수 있는 '4원색 스마트씨' 등이다.

또 △스마트폰이나 자석을 대면 색이 바뀌는 '자석반응 색변환 기술' △재난 상황에서 안전하게 정보를 전송할 수 있는 '긴급재난통신망 해킹방지 보안기술'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 통합관리 솔루션'도 공개했다.

지폐제조에 사용하는 친환경 면섬유 활용 플라스틱이나 비닐 포장재로 인한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는 '친환경 포장재용 지류제품'도 선보여 큰 관심을 끌었다.

조용만 공사 사장은 "오늘 공개된 기술은 가짜 상품이나 브랜드로부터 국내 업체들을 보호할 수 있는 기술"이라며 "중소기업과 동반성장하는 한편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폐공사는 화폐 제조과정에서 개발한 다양한 위변조방지 보안기술을 매년 중소기업에 공개하고 있다. 올해로 여섯번째인 이날 설명회에선 조폐공사가 자체 개발한 신기술 7건과 중소 협력업체의 기술 2건 등 9건의 신기술을 공개했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