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컴업 2019] 박영선 장관, 참여기업 찾아 "아시아 대표 스타트업 되길"

애니펜, 옴니어스, 넉아웃 등 현장 스타트업 투어 "성장 응원"

  • 기사입력 : 2019년11월28일 13:57
  • 최종수정 : 2019년11월29일 10: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28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K-스타트업 위크 컴업 2019(컴업 2019)'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장관과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등 행사 주요 관계자들은 '컴업2019' 주요 행사장을 돌아보며 참여 기업의 제품과 성과 등을 살펴봤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업체들의 매출과 추후 사업 계획 등을 물어보며 이들의 미래 성장을 응원했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컴업 2019'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참가 기업의 제품을 둘러보고 있다. 2019.11.28 justice@newspim.com

애니펜은 캐릭터와 영상을 찍어, 공간을 인지하고 공간 속에 캐릭터를 넣으면 사용자가 캐릭터를 영상으로 만들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유튜브에 올리는 등 공유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AI 플랫폼을 소개했다.

애니펜 관계자는 "방탄 소년단과 협업했는데, 하루에 600건 이상 우리 제품을 촬영해서 사용하는 성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옴니어스는 국내 최초로 패션 이미지를 분석해서 소재나 프린트 등의 속성을 자동으로 추출하는 기술을 개발한 업체다. 패션쇼에서 모델의 이미지를 올리면 AI가 자동으로 분석해 이미지와 소재, 기장, 디테일 등을 분석한다.

옴니어스 관계자는 "이미지 인식 기술을 통해 현재 트렌드가 어떠한지 분석할 수 있는데 패션 제조업체 등이 이를 수기로 했던 것을 자동화하는 것"이라며 "이미지 한 장 분석하면 서비스 사용료 내는 것으로 수익을 낸다"고 설명했다.

넉아웃은 번아웃 현상이나 우울증 등을 겪고 있는 청년들의 몸과 마음을 챙기기 위해 만든 서비스로, 홈 트레이닝은 물론 식사와 움직임, 느낌 등을 말해주면 '웰니스 리포트'로 제공한다.

넉아웃 관계자는 "피트니스는 하나의 상품이 아니라 자신의 취미 생활과 취향이 돼가고 있다"며 "3개월 시즌으로 매 시즌 180명에게 서비스하는데, 10명씩 클럽을 나눠 운동 후 식사하며 심리 치료까지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컴업 2019'에서 넉아웃이 번아웃 현상이나 우울증 등을 겪고 있는 청년들의 몸과 마음을 챙기기 위해 만든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2019.11.28 justice@newspim.com

박영선 장관 등 관계자들은 또 화장품 개발 업체 지피 클럽(GP CLUB), 혁신 기술 창업 전문 액셀러레이터 블루포인트파트너스 등을 방문했으며, 국제회의장에서 벤처캐피털(VC)이 피칭하는 것을 살며봤다.

박영선 장관은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만들어낸 대규모 축제인 이번 행사가 글로벌 스타트업 플랫폼으로서 아시아를 대표하는 스타트업을 발굴, 지원할 수 있을 거로 기대한다"며 업체들을 응원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