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KT, 새 OTT '시즌' 출범..."그룹 전체 인프라로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드라마 시청 중 OST 지니뮤직으로 감상
"웨이브, 티빙과 콘텐츠 교류 가능"

  • 기사입력 : 2019년11월28일 13:16
  • 최종수정 : 2019년11월28일 13: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KT가 새롭게 단장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즌(seezn)'을 출범했다. 지니뮤직, 스카이라이프 등 그룹 계열사들의 지원 사격으로 국내 OTT 시장에서 입지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28일 KT는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KT스퀘어에서 기존 모바일 OTT인 '올레tv 모바일'을 개편한 '시즌' 출시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시즌은 동영상의 본래의 기능에 충실해 고화질과 고품질의 사운드로 동영상의 질을 한 층 끌어올렸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기자간담회에서 KT 뉴미디어사업단 김훈배 단장이 '시즌'의 강점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KT] 2019.11.28 abc123@newspim.com

김훈배 KT 뉴미디어사업단 단장은 "화질의 제한을 두지 않고 초고화질로 제작된 콘텐츠를 누구나 생생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면서 "인기 영화를 4K UHD 화질로 감상할 수 있도록 영상 품질을 올리는 데 주력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4K UHD로 2019년 개봉 영화를 볼 수 있는 모바일 OTT 서비스는 시즌이 유일하다. 사운드 역시 국내 최초로 모바일 사운드 최적화 솔루션인 'VSS 슈퍼사운드'를 적용해 영화와 스포츠, 음악 등 각각 장르에 가장 잘 어울리는 음장 효과를 선택할 수 있다.

KT는 시즌을 통해 그룹사와의 제휴도 강화했다. 특히 지니뮤직과 협업해 시즌에선 영화나 드라마를 보다가 듣고 싶은 영상 OST를 지니뮤직과 연결해 바로 들을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보는 OTT'에서 '듣는 OTT'로 한 단계 진화시킨 것이다.

예를들어 영화 '보헤미안랩소디'를 보다가 영화 속 장면 안의 퀸의 노래를 듣고 싶으면 서비스 내 연결된 지니뮤직에서 음악 정보를 확인하고, 바로 듣는 서비스다. 현재 시즌에서 바로듣기로 이용할 수 있는 주제곡과 배경음악은 약 17만곡이고, 이 곡의 규모는 점점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OTT 플랫폼의 고객 맞춤형 영상을 추천해주는 큐레이션 경쟁도 치열해지는 상황에 시즌 역시 새로운 인공지능(AI) 콘텐츠 추천 기능을 담았다. 얼굴 표정을 사진으로 찍으면 AI가 고객 기분을 파악해 관련 영상을 추천해 주는 AI 추천 서비스다.

유현중 모바일미디어사업담당은 "안면에 표정을 나타내는 근육이 190개 정도 되는데 이 근육을 실시간으로 분석해 감정에 대한 분류를 나눴다"면서 "감정 매칭으로 교집합을 찾아 영화를 추천해 주는 기능"이라고 설명했다.

KT는 시즌 출시를 통해 그룹사 지원 사격을 발판으로 부진한 OTT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공정거래위원회와 닐스코리안클릭 자료에 따르면 유료구독형 OTT 시장에서 2018년 기준 월간 이용자 시장점유율은 SK텔레콤의 옥수수가 35.5%로 가장 많았고, 이어 LG유플러스의 U+모바일TV가 24.5%, KT의 올레TV 모바일이 15.8% 순으로 나타났다.

OTT 시장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SK텔레콤의 경우 최근 지상파 3사와 손을 잡고 OTT 서비스 '웨이브'를 출범시켜 세를 불려나가고 있고, CJ ENM 역시 JTBC와 연합해 내년 상반기 새로운 OTT 플랫폼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김훈배 단장은 "KT는 국내 OTT 3위이지만 이것을 극복하기 위해 새로운 시스템을 마련했고, 시즌은 유료방송(IPTV)와 분리된 플랫폼이지만 오리지널 콘텐츠에 있어선 IPTV와 공조할 수 있을 것"이라며 "KT그룹은 연 1조원 가까운 돈을 콘텐츠 구매 비용으로 유지하고 있는데, KT그룹 전체 인프라를 통해 오리지널 콘텐츠를 만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KT의 미디어 파워는 국내 최강이고, 웨이브나 티빙 등과 콘텐츠 교류를 할 수 있다"면서 "넷플릭스와 디즈니가 붙었을 때를 상상해 보면 궁극적으로 고객에게 사용성이 좋고 완벽한 플랫폼를 구축할 수 있는 회사만 OTT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