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나경원 "선거법 자동 부의는 '날치기'…투쟁 방법은 정해진 것 없어"

27일 패스트트랙 법안 대책 마련 의원총회
"다양한 논의가 진행됐지만 결정된 것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11월27일 13:02
  • 최종수정 : 2019년11월27일 13: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27일 의원총회를 열고 막판 전략 마련에 나섰다. 그러나 한시간 반 가량 회의가 진행됐음에도 투쟁방안에 대한 총의를 모으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의원직 총사퇴나 필리버스터(의사진행방해) 등 결정된 것이 있냐는 질문에 "다양한 카드에 대해서 논의가 됐지만 결정된 것은 없다"고 답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은 단계 단계 마다 모두 불법이고 모두 무효"라며 "신속처리대상안건 본회의 부의 간주 통보를 봤는데 날치기"라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11.27 kilroy023@newspim.com

그는 "한국당은 명백히 긴급안건조정위원회에 안건을 회부했는데, 그 날치기가 적법하다는 것을 전제로 해서 본회의에 부의하겠다는 것"이라며 "이는 의회민주주의와 자유민주주의 파괴"라고 일갈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패스트트랙에 해당하는 내용을 떠나서 한국당은 불법과 무효로 점철된 폭거의 정치를 묵과할 수 없다"며 "황교안 대표가 8일째 단식을 하고 있는데도 인간적 도리도 져버리는 야만의 정치 시대"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야만적 정치에 과연 우리가 어떻게 저항해서 자유 의회민주주의를 지켜야 할 지 깊이 고민할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오는 12월 3일에는 족보없는 해석을 들이밀며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을 불법 부의한다고 사전 예고하고 있다"며 "한국당은 남은 정기 국회에서 어떻게하면 불법을 막아낼 것인지 논의할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이날 의총에서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원천 무효를 위한 구체적 방안을 도출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앞서 26일 '공수처법 추진의 위헌위법성 검토 특별세미나' 직후 "저지를 위해 의원직 총사퇴부터 필리버스터에 이르기까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검토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그러나 나 원내대표는 이날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는 말로 즉답을 피하는 모양새였다. 나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들은 이후 버스를 타고 황교안 대표가 8일째 단식을 진행하고 있는 청와대 사랑채 앞으로 이동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아무도 모르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반대', '불법 패스트트랙 원천무효', '친문무죄 반문유죄 송수처법 반대'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1.27 kilroy023@newspim.com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