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한-아세안] 문대통령, 메콩 국가와 협력 대폭 강화 천명…3개 발전 방향 제시

상호 경험 공유, 지속 가능한 번영, 평화와 상생의 동아시아
"한강-메콩강 선언, 평화와 번영의 동반자로 가는 이정표 될 것"

  • 기사입력 : 2019년11월27일 11:51
  • 최종수정 : 2019년11월27일 11: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특별취재단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부산 누리마루에서 열린 제1차 한·메콩 정상회담을 마친 후 '상호 경험 공유', '지속 가능한 번영', '평화와 상생·번영의 동아시아'를 양측의 발전 방향으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메콩 정상들은 한국의 신남방정책에 대해 적극적인 지지를 표명했고, 한-메콩 비전을 바탕으로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한·메콩 동반자 관계 구축을 위한 세 가지 발전 방향에 대해 협의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우선 한국과 메콩 국가 정상들은 상호 경험 공유와 관련해 한국개발연구원(KDI),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등 한국 경제발전의 초석이 됐던 연구기관을 모델로 삼아 메콩 국가에 공공 연구기관을 설립하고 공공행정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부산=뉴스핌] 특별취재단 = 문재인 대통령. 왼쪽은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의 쁘라윳 짠오차 총리. [사진=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제공] 2019.11.26 photo@newspim.com

한국의 새마을 운동을 전파한 농촌 개발 사업과 미래 협력의 주역인 차세대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도 함께 전개하기로 했으며, 교육·신성장 산업·산림 보존 등의 분야에서 ICT를 바탕으로 한 협력 사업을 진행하고 미래 혁신 인재를 함께 양성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지속가능한 번영에 대해서는 "우리는 메콩강 유역을 둘러싼 초국경 위협에 공동대응하고, 생물다양성, 수자원, 산림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메콩 국가에 '한-메콩 생물 다양성 센터'를 설립해 바이오산업의 신성장 동력을 마련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한-메콩 미래 평화공동체 조성사업은 메콩 농촌 지역의 지뢰와 불발탄을 제거하고 피해자에 대한 지원과 농촌 공동체 개발로 지역 주민의 삶이 행복해지도록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사람이 행복한 '평화와 상생번영의 동아시아'에 대해서는 "한-메콩 장관급 협력 10주년을 맞는 2021년을 한-메콩 교류의 해로 지정하는 것을 정상들 모두 환영해 주셨다"고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메콩 지역의 발전은 개발격차를 줄이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며 "한국은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 건설사업과 같은 도로, 교량, 철도, 항만 등 인프라 확충을 통해 역내 연계성 강화에 기여 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메콩 정상들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 한-메콩 공동번영에 필수적이라는 데에 공감했다"며 "비무장지대(DMZ)의 국제평화지대화 구상을 공유했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메콩 협력의 새로운 원년으로 기억될 오늘, 우리는 한-메콩 관계를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초석을 마련했다"며 "정상회의의 결과문서로 채택한 한강-메콩강 선언은 경제협력을 넘어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동반자로 가는 이정표가 되어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에 2차 한·메콩 정상회의가 열리는 베트남에서의 조우를 기대하며 공동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채송무 기자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