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천억달러 날린 '유니콘' 실리콘밸리 닷컴버블 2.0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19년11월27일 04:03
  • 최종수정 : 2019년11월27일 04: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고성장 가능성을 앞세워 관심을 끌었던 실리콘밸리의 이른바 유니콘콘 기업들의 기업 가치가 연초 이후 1000억달러 증발했다.

우버를 포함한 상장 기업들의 주가가 급락하면서 시가총액이 크게 위축됐고, 증시 입성이 불발된 기업들 역시 평가 가치가 크게 떨어진 것.

뉴욕에 위치한 사무실 공유업체인 위워크(WeWork)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른바 '유니콘'들이 연이어 휘청거리자 미국 IT 업계와 벤처캐피탈 시장에 변화의 기류가 뚜렷하다.

기업은 성장에서 수익성으로 눈을 돌리고 있고, 투자자들은 돈줄을 쥔 채 보수적인 행보를 취하는 모습이다.

26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우버와 위워크를 포함한 유니콘 기업의 기업 가치가 연초 이후 무려 1000억달러 증발했다.

유니콘 기업은 기업 가치가 10억달러를 웃도는 스타트업 업체로, 당장 수익을 내지 못하지만 고성장이 기대되는 유망주를 지칭한다.

우버를 필두로 이들 업체는 수익성이 뒷받침되지 않아 기업공개(IPO) 후 주가가 급락했거나 위워크를 포함해 상장 자체가 불발된 기업도 다수다.

성장 기대감을 앞세워 초기에 대규모 자본을 투자한 벤처캐피탈과 금융업계는 된서리를 맞았고, 지난 5년간 이어진 유니콘들의 파티가 종료됐다는 의견이 힘을 얻고 있다.

저금리 여건 속에 이들 스타트업은 여전히 풍부한 유동성을 확보하고 있지만 수익 창출이 요원하고, 이 때문에 기업 가치 하락이 이어질 전망이다.

관련 기업들은 허리띠를 졸라매는 한편 이익을 내는 데 사활을 거는 모습이다. 차량 구독 플랫폼을 운영하는 페어(Fair)와 소프트웨어 업체 유아이패스(UiPath)가 대규모 감원을 포함해 구조조정에 나섰고, 스쿠터 임대 업체인 라인은 투자자들에게 흑자 가능성을 입증하기 위해 비즈니스 구조 개편을 단행하고 있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돈줄을 조이는 상황이다. 이미 투자를 단행한 금융업체는 자금 회수가 막힐 가능성을 크게 우려하고 있다.

벤처캐피탈과 스타트업에 주로 자금을 제공하는 아호이 캐피탈의 크리스 두보스 대표는 WSJ과 인터뷰에서 "약 5년간 이어진 유니콘 기업 파티는 막을 내리고 있다"며 "실리콘밸리 신생 업체의 불확실성이 돈 잔치에 제동을 걸었다"고 말했다.

불과 6개월 전까지만 해도 신생 업체들이 1~2주 사이에 1억달러 내외의 자금을 조달했지만 최근에는 최종적인 투자 결정까지 오랜 시간이 걸릴 뿐 아니라 투자 규모가 계획보다 대폭 줄어드는 실정이다.

오피스 공유 업체 위워크의 경영난이 전환점이 됐다는 분석이다. 일본의 소프트뱅크를 중심으로 위워크의 투자자들은 기업 가치를 80억달러로 평가하고 IPO를 추진했지만 상장에 실패했고, 눈덩이 적자를 감당하지 못하는 업체는 대규모 구조조정에 나섰다.

연중 최대 IPO 기록을 세우며 증시에 입성한 우버도 마찬가지다. 시가총액이 지난 5월 상장 당시에 비해 330억달러 줄어든 것. 경쟁사 리프트의 시가총액도 3월 상장 이후 100억달러 감소했다.

스타트업 업체의 경영 컨설턴트 애덤 엡스타인은 WSJ과 인터뷰에서 "위워크의 실패가 실리콘밸리의 자금 시장에 커다란 후폭풍을 일으켰다"고 전했다.

일부 투자자들은 2000년 닷컴 버블이 되풀이되고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 어소시어츠의 비탤리 카체넬슨 대표는 "최근 상황은 닷컴 버블 2.0으로 볼 수 있다"며 "주식시장이 아닌 실리콘밸리가 주요 무대라는 점이 다를 뿐"이라고 말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