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정거래

롯데알미늄·보토 에어프라이어 '뻥 용량'…"바스켓 코팅 세척 주의"

에어프라이어 비교정보 생산결과
에어프라이어 실제 용량 차이 커

  • 기사입력 : 2019년11월26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11월26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롯데알미늄(LSF-809), 보토(CA-5L) 에어프라이어 제품의 실제 용량이 표시치보다 훨씬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튀김 등 음식물을 담는 내부 바스켓을 세척할 경우 코팅이 벗겨질 우려가 높았다.

냉동 감자튀김(300g)을 조리할 때 소요되는 '조리속도' 평가에서는 보토(CA-5L) 제품이 상대적으로 떨어졌다. 바스켓 내부 공간의 온도균일성 실험에서는 매직쉐프(MEA-B50DB), 보토(CA-5L) 제품이 가장 낮은 평가를 받았다.

26일 한국소비자원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의뢰받아 조사, 발표한 '에어프라이어 비교정보 생산결과'에 따르면 대우어플라이언스, 대웅, 롯데알미늄, 리빙웰, 매직쉐프, 보토, 일렉트로맨, 키친아트, 한경희생활과학 9개 제품 중 일부 제품은 표시 용량과 실제 용량에 차이가 있었다.

용량 차이를 보인 롯데알미늄(LSF-809), 보토(CA-5L) 제품은 각각 5.5리터, 5리터로 표시했으나 실제 10% 이상 적었다. 이에 따라 소비자원이 해당 2개사에 시정을 권고했으나 롯데알미늄(인프라맥스)만 해당제품의 표시 용량을 5리터로 변경한 상태다.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에어프라이어 코팅 내마모성 시험·평가 예시 [출처=공정거래위원회] 2019.11.26 judi@newspim.com

바스켓 무게는 0.3~0.7kg로 차이가 있었다.

바스켓 코팅 내마모성에서는 모두 '보통'으로 평가됐다. 제품 모두 1000회 미만에서 내부 금속 표면이 노출되는 현상을 보였다.

세척 때 주의가 필요했다는 게 소비자원 측의 설명이다. 제품 사용설명서에도 '세척 시 바스켓 코팅이 벗겨질 수 있어 부드러운 스펀지 등을 사용'하도록 표시돼 있다.

오히려 일반 프라이팬의 경우는 동일조건인 1만회 이상에도 코팅 문제가 없었다.

조리성능(냉동 감자튀김 300g, 200℃ 작동 등 조리속도 15분 이하)에서는 대우어플라이언스(DEF-D500E), 대웅(DWAF-DM5500), 롯데알미늄(LSF-809), 일렉트로맨(AFG-18011D), 키친아트(KAFJ-560M), 한경희생활과학(AIR-5000) 등 6개 제품이 '우수' 평가를 받았다.

리빙웰(YD-AF18), 매직쉐프(MEA-B50DB) 등 2개 제품은 조리속도가 20분 정도로 ʻ양호ʼ 판정을 받았다. 보토(CA-5L) 제품의 경우는 조리속도가 25분 정도로 '보통' 수준이었다.

온도균일성(온도가 안정된 후 15분간 최대 온도편차의 평균치)에서는 매직쉐프(MEA-B50DB), 보토(CA-5L) 제품의 최대 온도편차가 7℃ 이상을 기록했다.

소음 차이에서는 리빙웰(YD-AF18) 제품이 상대적으로 높은 56dB(데시벨)을 보였다. 롯데알미늄(LSF-809), 일렉트로맨(AFG-18011D), 한경희생활과학(AIR-5000) 등 3개 제품은 소음이 67dB 이상이었다.

이 밖에 소비전력량에서는 보토(CA-5L) 제품이 186Wh로 가장 적었다. 리빙웰(YD-AF18) 제품은 416Wh로 가장 많았다. 연간 전기요금(kWh 단가 160원)을 환산(사용빈도 주 2회 기준)할 경우에는 제품 간 최대 3800원(3100원~6900원) 차이를 보였다.

양종철 소비자원 전기전자팀장은 "에어프라이어는 제품 간 품질 차이를 알 수 있는 객관적인 정보는 부족한 실정"이라며 "조리가 얼마나 빠르게 되는지를 평가하는 조리속도, 내부공간이 균일하게 가열되는지를 평가하는 온도균일성, 작동 시 소음 및 소비전력량 등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다"고 말했다.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에어프라이어'에 관한 가격·품질 비교정보 2019.11.26 judi@newspim.com

jud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