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SKC&C-아주대의료원, 빅데이터기반 의료AI 공동 연구 MOU

'뇌출혈 영상 판독 AI 모델' 응급 의료 현장 적용 계획

  • 기사입력 : 2019년11월26일 11:06
  • 최종수정 : 2019년11월26일 11: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SK㈜ C&C는 아주대학교의료원과 함께 '빅데이터 기반 의료인공지능(AI) 공동 연구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아주대학교의료원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윤동준 SK㈜ C&C Healthcare 그룹장·김준환 플랫폼&Tech1그룹장·김완종 DT Mgmt. Office그룹장·유희석 아주대학교의료원장·박해심 첨단의학연구원장·김재근 영상의학과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양사가 지난 3월부터 추진한 '뇌출혈 영상 판독 AI 모델' 개발의 성공적 수행에 따른 것이며, 개발 결과는 영상의학과 전문의 수준의 판독 정확도를 기록했다.

양사는 내년 하반기 상용화를 목표로 임상시험 후 '뇌출혈 영상 판독 AI 모델'을 응급 의료 현장에 적용할 계획이다.

SK㈜ C&C와 아주대학교의료원은 영상 판독 AI 적용 분야를 뇌경색·뇌종양 등 주요 뇌신경계 질환으로 확대한다. 또 의료영상·유전체 데이터 등 의료 빅데이터 기반의 AI 신규 서비스 발굴에도 협력할 방침이다.

윤동준 SK㈜ C&C Healthcare 그룹장은 "뇌출혈 영상 판독을 시작으로 뇌 질환 중심 AI·빅데이터 기술 적용을 통해 국내 AI 의료 서비스 발전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