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KT-현대로템, 한·아세안 정상회의서 5G 무인 다목적차량 공개

  • 기사입력 : 2019년11월26일 13:17
  • 최종수정 : 2019년11월26일 13: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KT와 현대로템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5세대(5G) 이동통신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KT는 현대로템과 함께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경호안전통제단 주관 아래 5G 기반의 다목적 무인차량 'HR-Sherpa(HR-셰르파)'를 성공적으로 시연했다고 26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5G 기반의 다목적 무인차량 'HR-Sherpa(HR-셰르파)'. [사진=현대로템] 2019.11.26 abc123@newspim.com

현대로템이 무인체계 강화를 위해 개발한 HR- Sherpa는 물자후송, 경비정찰 등 방위산업뿐 아니라 토목·건축 등 산업현장에 최적화된 민군(民軍) 다목적 차량이다.

KT와 현대로템은 지난 5일 '5G 기반 자율주행 차량·관제 플랫폼 개발 및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HR-Sherpa를 활용한 5G 자율주행 실증 협력에 착수한 바 있다.

양 사는 협약을 바탕으로 이날 한·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린 부산 벡스코 제 1전시장 앞 야외 광장에서 경호안전통제단과 함께 HR-Sherpa 첫 시연에 성공했다.

최강림 KT 커넥티드카 비즈센터장 상무는 "아세안 각국 정상이 참석한 행사에서 KT와 현대로템이 대한민국을 대표하여 5G 기반 자율주행 협력 성과를 선보일 수 있어 뜻깊은 자리였다"며 "지속적인 기술 고도화를 통해 군수 및 산업 분야에서 다양한 수요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