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외무상 "안보 환경 감안한 한국의 전략적 판단"

  • 기사입력 : 2019년11월22일 19:12
  • 최종수정 : 2019년11월22일 19: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한국이 한일군사정보보협정(GSOMIA, 지소미아) 종료 통보 효력 정지를 결정한 것에 대해 "현재의 안전보장을 감안해 한국 정부가 전략적 판단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도 오후 6시 30분경 급거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에 대응하기 위해 한일, 한미일 간 연계, 협력은 매우 중요하다"며 "한국도 이러한 전략적 관점에서 판단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일본 경제산업성은 이날 오후 6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과 수출 관리에 대한 정책 대화를 재개하기로 했다"면서도 "수출 규제와 지소미아는 전혀 별개의 문제"라고 밝혔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