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유승민 "지소미아 종료는 한미일 균열 의미…외교로 극적 해결 기대"

22일 유승민 의원 페이스북
"일본의 경제보복에는 경제로 대응해야"

  • 기사입력 : 2019년11월22일 14:12
  • 최종수정 : 2019년11월22일 14: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는 한미일 안보공조에 심각한 균열이 시작되는 것"이라며 "문제를 극적으로 해결하기를 끝까지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밤 12시 지소미아가 종료될 예정"이라면서 "지소미아 종료는 단순히 이 협정 하나만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의 국가안보를 지탱해온 한미일 안보공조에 심각한 균열이 시작되는 것"이라고 이 같이 말했다.

[출처=유승민 의원 페이스북] 2019.11.22 jellyfish@newspim.com

유 의원은 "유엔사후방기지(UNC Rear)라는 게 있다"며 "일본의 혼슈, 큐슈, 오키나와 곳곳에는 한반도에 전쟁이 발생하면 대한민국을 방어하기 위해 달려올 병력, 무기, 탄약, 군수물자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회 국방위원회에 8년 있는 동안 유엔사후방기지와 하와이, 괌 등의 지역에 있는 군사력이 우리 안보에 얼마나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지 눈으로 똑똑히 봤다"며 "말이 유엔사후방기지일 뿐, 사실은 주일미군이며 주한미군의 백업 군사력인 것"이라고 꼬집었다.

유 의원은 이어 "한미동맹, 미일동맹 그리고 이 두 동맹 위에 구축된 한미일 안보공조 체제를 통해 대한민국은 이 나라를 지키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온 것"이라며 "지소미아 종료는 이 체제가 허물어지기 시작한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공격 받았을 때 우리는 우리의 힘만으로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가? 북한이 우리를 공격해오면 중국이, 러시아가 우리를 지켜줄 것인가?"라며 "이런 근본적인 질문에 답할 자신이 없다면 한미일 안보공조를 함부로 흔들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의 치졸한 경제보복에 대해서는 당연히 강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그러나 경제보복에는 경제로 대응하면 될 것을 문재인 대통령은 안보 자해행위로 대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그러면서 "우리 국민 누구도 문재인 정권에게 국가안보를 위험해 빠트릴 권한을 위임한 적이 없다"며 "아베의 협량한 짓이 아무리 밉더라도 아베의 수에 말려서 더 큰 국가이익을 버리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라고 덧붙였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