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통일부 "금강산 관광, 대북제재 틀 내에서 할 수 있다"

"비핵화 진전·제재 해제 돼야 할 수 있는 것도 있어"
美 국무부 '제재 완전 이행' 원칙 강조에 입장 표명

  • 기사입력 : 2019년11월22일 10:53
  • 최종수정 : 2019년11월22일 10: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정부는 22일 미국 국무부가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금강산 관광 재개 추진' 발언을 두고 유엔의 대북제재를 상기시킨 것과 관련해 '대북제재 틀 내에서 할 수 있는 사안도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장관 발언의 취지는 우리가 금강산 관광 등과 관련해 대북제재 틀 내에서 할 수 있는 게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

김 부대변인은 그러면서 "이후 비핵화 전전에 따른 대북제재가 완화·해제되는 경우에 할 수 있는 건 따로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장관의 발언은) 여러 가지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는 (정부의) 기본 입장을 말한 것"이라고 했다.

김 장관은 지난 20일 워싱턴 미국평화연구소(USOIP) 세미나 기조연설에서 "변화된 조건과 환경을 고려하면서 북한과의 협의를 통해 금강산 관광 재개와 활성화를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22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 국무부 대변인실은 이 같은 김 장관의 발언을 두고 "우리는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유엔 제재를 완전히 이행할 것을 기대한다"며 기존 미 정부의 제재 이행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김 부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초대장을 보낸 것을 통일부도 파악하고 있었느냐'는 물음에 "특별하게 확인해 드릴 내용은 없다. 다만 외교·안보 부처 간에 긴밀하게 상황을 공유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또한 북한 매체가 김 장관의 미국 방문을 '구걸 행각'이라며 폄하한 것에 대한 입장 요구에는 "장관은 한미 간 여러 남북관계 현안에 대해 서로 공감대를 강화하기 위한 차원에서 미국을 방문하고 있는 것"이라고만 말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