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김정은, 한·아세안 정상회의 불참키로...北 "부산 갈 이유 없다"

北 조선중앙통신, 21일 논평 통해 김 위원장 불참 공식통보
"약속 하나도 실현된 것 없는 시점에 남북정상회담 할 수 없어"
"문대통령, 특사라도 방문하게 해달라고 요청...고민·번민 이해"

  • 기사입력 : 2019년11월21일 15:51
  • 최종수정 : 2019년11월22일 15: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하수영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4일부터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21일 오후 '모든 일에는 떄와 장소가 있는 법이다'는 논평을 통해 "판문점과 평양, 백두산에서 한 약속이 하나도 실현된 것이 없는 지금 시점에서 형식 뿐인 남북정상회담은 차라리 하지 않는 것보다 못하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사실상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불참하겠가는 의중을 대내외적으로 밝힌 것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조선중앙통신]

조중통은 "지난 11월 5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이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해달라는 초청친서를 정중히 보내왔다"며 "문 대통령의 친서가 온 후에도 몇 차례나 김 위원장이 못 온다면 특사라도 방문하게 해달라는 간절한 요청을 보내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 기회라도 놓치지 않고 현재의 남북관계를 풀기 위한 새로운 계기와 여건을 만들어보려는 문재인 대통령의 고뇌와 번민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중통은 "남측이 김정은 위원장의 부산 방문과 관련한 경호·의전 등 모든 영접준비를 최상의 수준에서 갖춰놓고 학수고대하고 있다는 것도 모르지 않는다"면서 "문 대통령의 친서가 국무위원장에 대한 진정성 있는 신뢰와 극진한 기대가 담긴 초청이라면 굳이 고맙게 생각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평가했다.

조중통은 "하지만 흐려질대로 흐려진 남한의 공기는 남북관계에 대해 매우 회의적이며 남한당국도 남북 사이에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의연히 민족공조가 아닌 외세 의존으로 풀려는 그릇된 입장에서 탈피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지금 이 순간에조차 통일부 장관이라는 사람은 남북관계 문제를 들고 미국에 가서 구걸 행각을 벌이고 있는데 애당초 자주정이나 독자성 없이 모든 것을 외세의 손에 전적으로 떠넘기고 있는 상대와 마주앉아 무엇을 논의하고 해결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조중통은 그러면서 "지금의 시점이 남북 정상들이 만날 때인가에 대해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다"면서 "마른 나무에 물대기라고, 이런 때에 도대체 남과 북이 만나서 무엇을 할 수 없으며 그런 만남이 과연 무슨 의의가 있겠는가"라고 언급, 남북정상회담에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조선인민군 항공·반항공군 저격병구분대들의 강하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훈련 참관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2019.11.18 noh@newspim.com

조중통은 또 "저지른 잘못에 대한 반성과 죄스러운 마음으로 삼고초려를 해도 모자랄 판국에 민족의 운명과 장래 문제에 아무런 관심도 없는 다른 나라 손님들을 요란하게 청해놓고 그들의 면전에서 남과 북의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조중통은 특히 "남과 북 사이의 근본문제, 민족문제는 하나도 풀지 못하면서 남북정상 사이에 여전히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는 냄새나 피우고, 남한이 주도하는 신남방정책의 귀퉁이에 남북관계를 슬쩍 끼워넣어보자는 불순한 기도를 무턱대고 따를 우리가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우리와 크게 인연이 없는 복잡한 국제회의에서 만나 악수나 하고 사진이나 찍는 것을 어찌 민족의 성산 백두산에서 남북정상들이 두 손을 높이 맞잡은 역사적 순간에 비길 수 있겠는가"라고 설명했다.

조중통은 "판문점과 평양,백두산에서 한 약속이 하나도 실현된 것이 없는 지금의 시점에 형식 뿐인 남북정상회담은 차라리 하지 않는 것보다 못하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못을 박았다.

또 "더우기 남북관계의 현재 위기가 어디에서 왔는가를 똑바로 알고 통탄해도 늦은 때에 그만큼 미국에 기대다가 낭패를 본 것도 모자라 이제는 주소와 번지도 틀린 다자협력의 마당에서 남북관계를 논의하자고 하니 의아할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조중통은 "다시금 명백히 말하건대 무슨 일이나 잘 되려면 때와 장소를 현명하게 선택해야 한다"며 "이런 이치도 모르는 상대와 열백번을 만난들 어떻게 좋은 결과가 나올수 있겠는가"라고 거듭 부정적 인식을 드러냈다.

조중통은 그러나 "그 척박한 정신적 토양에 자주적 결단이 언제 싹트고 자라나는가를 참을성있게 지켜보는 수밖에 다른 방법이 있을 것 같지 않다"면서 "남측의 기대와 성의는 고맙지만 김정은 위원장께서 부산에 나가야 할 합당한 이유를 끝끝내 찾아내지 못한데 대해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다소 유연한 마무리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 위원장이 불참하는 입장을 전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