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베트남 장바구니 물가 및 외식비 '비상'

  • 기사입력 : 2019년11월21일 11:19
  • 최종수정 : 2019년11월21일 11: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베트남 전역을 휩쓴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돼지고기 가격이 급등하면서 베트남 내 장바구니 물가와 외식비가 덩달아 상승했다고 20일(현지시각) VN익스프레스가 보도했다.

VN익스프레스가 자체적으로 실시한 서베이에 따르면 지난 두 달 동안 호찌민시 내 슈퍼마켓과 식료품점에서의 돼지고기 가격은 5~25% 정도 올랐다.

일례로 돼지고기 소시지가격은 1kg당 12만 동(약 6000원)에서 15만 동(약 7600원)으로 올랐고, 고급 소시지의 경우 가격이 15만 동(약 7600원)에서 21만 동(약 1만1000원)으로 뛰었다.

[사진=바이두]

호찌민시에서 식료품점을 운영하고 있는 호아씨는 지난 한 주 동안 모든 공급업체가 돼지고기 1kg 가격을 3000~2만 동(약 150원~1000원)정도 올려 판매 가격 조정이 불가피했다고 밝혔다.

마찬가지로 호찌민시 식당 운영자들은 돼지고기 재료 가격이 오르면서 밥과 면 등 메뉴 가격을 대부분 인상했다.

풍 덕 띠엔 베트남 농업농촌개발부 차관에 따르면 베트남에서는 올 초 이후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5900만 마리의 돼지가 살처분됐다. 이로 인해 작년 11월 이후 돼지고기 가격은 19%가 올랐고, 통계청에 따르면 앞으로 20만 톤 정도의 부족분이 발생해 올해 말까지 가격은 10~15% 추가로 인상될 수 있다.

이달 베트남 소비자물가지수(CPI)는 0.8~1% 정도 오를 것으로 예상되고, 이 중 돼지고기 가격이 물가 상승에 0.75%포인트 정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때문에 통계청 관계자들은 지난 월요일 돼지고기 가격 급등을 막으려는 조치를 마련하고자 긴급 회의를 열기도 했다.

해당 회의에서 정부는 산업무역부가 매달 돼지고기 부족분을 면밀히 관찰하고 예측하도록 했으며, 이를 통해 정부가 수급 및 가격 통제를 위해 충분한 수입 물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