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캔, 첫 안무 도전·히트곡 탄생 예고…"이젠 '소리쳐' 불러주시길"

  • 기사입력 : 2019년11월19일 12:20
  • 최종수정 : 2019년11월19일 14: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캔이 데뷔 후 처음으로 안무에 도전하면서 또 다른 히트곡의 탄생을 예고했다.

캔은 19일 오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신곡 '쾌남' 발매 기념 음감회를 열었다. 이는 지난해 발매한 '화이트 크리스마스' 이후 약 1년 만의 신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듀오 그룹 캔이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새 싱글 '쾌남'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새 싱글 '쾌남'은 강렬한 기타연주와 함께 클라이막스에서 나오는 캔의 시원한 샤우팅은 속을 뻥 뚫는 호쾌함을 선사, 자꾸만 찾아 듣고 싶은 중독성을 더한다. 2019.11.19 pangbin@newspim.com

이번 곡은 이제 대중의 추억 뒤편에 잠든, 수많은 터프가이들을 떠올리게 하는 록 댄스 장르의 노래다. UN, 컨츄리꼬꼬, 인디고 등 듀엣 뮤지션과 작업할 때마다 특급 시너지를 발휘했던 최수정 작곡가가 프로듀싱을 맡았다.

이날 쇼케이스는 배기성의 아내이자 쇼호스트 이은비가 진행을 맡았다. 특히 '쾌남'은 이날 결혼 2주년을 맞은 배기성이 그의 아내를 위해 준비한 사랑의 헌정곡이기도 하다.

배기성은 "무대에 올라오기 전까지 아내의 '애완남'으로 있다가 왔다. 아내가 나의 가장 측근이고 모니터를 할 수 있는 사람이다. 아내가 노래를 딱 듣자마자 '오빠, 이거 되겠다'고 해줬다"고 말했다.

이종원은 "어떤 곡을 내도 '내생에 봄날은'을 이길 수 없었다. 그걸 이길 노래를 만들어보자 했다. 그러다 최수정 작곡가와 만나게 됐다. 최 작곡가가 '우리나라 듀엣을 다 히트시켰는데 캔을 못 시켰다'며 이번 곡을 들려줬다. 회사 대표님이 '이건 무조건 캔이 해야된다'고 했다"고 에피소드를 밝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듀오 그룹 캔이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새 싱글 '쾌남'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보여주고 있다. 새 싱글 '쾌남'은 강렬한 기타연주와 함께 클라이막스에서 나오는 캔의 시원한 샤우팅은 속을 뻥 뚫는 호쾌함을 선사, 자꾸만 찾아 듣고 싶은 중독성을 더한다. 2019.11.19 pangbin@newspim.com

캔은 이번 곡을 통해 '안무'에 도전했다. 안무는 싸이의 '강남스타일' 속 말춤을 만든 안무팀이 맡았다.

이종원은 "'우린 아직 건재하다, 아직까지 살아있다' 이런 생각으로 준비했다"며 남다른 의지를 드러냈다. 배기성은 "데뷔 처음으로 안무를 넣었는데, 그동안 보여줬던 것이 율동 수준이라면 이번에는 진짜 안무다. 아이돌과 비교만 하지 말아달라"고 호탕하게 웃었다.

이어 "이번 곡을 통해 대중이 우릴 기억해주고, '이건 캔만 할 수 있는 노래'로 생각하시면서 사랑해주시는 게 소원"이라며 이루고 싶은 성과를 밝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듀오 그룹 캔이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새 싱글 '쾌남'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새 싱글 '쾌남'은 강렬한 기타연주와 함께 클라이막스에서 나오는 캔의 시원한 샤우팅은 속을 뻥 뚫는 호쾌함을 선사, 자꾸만 찾아 듣고 싶은 중독성을 더한다. 2019.11.19 pangbin@newspim.com

이종원 역시 "'내생에 봄날은' 할 때 사람들이 우리가 지나가면 '비겁하다'라는 소절을 불렀다. 이번에도 사람들이 우리가 지나가면 '소리쳐(후렴구 파트)'를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캔은 "요즘은 '버릴 곡을 왜 싣는 거냐'면서 한 곡씩만 내더라. 그 부분이 아쉬웠다. 그래서 돈 들지 않도록 우리의 자작곡을 실었다. 소비가 되든 버려지든 우리의 추억으로 남기고 싶었다. 캔의 발라드를 사랑해 주시는 분들에게 들려주고 싶다"고 전했다.

캔의 새 싱글 '쾌남'에는 동명 타이틀곡을 포함해 배기성의 '애달픈', 이종원의 '눈물 한 잔'까지 총 3곡이 수록됐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