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오렌지라이프, 연말 배당수익률 4.5%" -현대차증권

"3분기 순이익 컨센서스 하회…내년 12% 증가"

  • 기사입력 : 2019년11월18일 09:05
  • 최종수정 : 2019년11월18일 09: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오렌지 라이프의 3분기 실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으나 4분기부터 금리와 증시 환경이 나아지면서 내년에는 순이익이 개선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연말 배당수익률(주당배당금/주가)은 4.5%로 예상됐다.

김진상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18일 "오렌지라이프의 3분기 순이익은 644억원으로 전년대비 9.6% 감소하고 컨센서스 779억원을 하회했다"며 "순처분이익이 크지 않았고 전반적인 손해율 상승 추이를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금리, 증시 등 매크로 환경이 3분기에는 비우호적이었으나 4분기 들어 나아지는 상황"이라며 "내년은 손상차손이 줄고 보험이익이 완만하게 개선되면서 순이익은 전년대비 12.4%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신한지주가 내년 초 주식교환(신한지주:오렌지라이프=1:0.66)을 통한 오렌지라이프의 100% 자회사 편입을 발표한데 대해서는 "신한지주 주가의 상승여력을 37%로 보고 있어 주식교환이 나쁘지 않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렌지라이프 주주에게는 반대매수청구권(청구가격 2만8235원)이 주어지고 연말 배당수익률은 4.5%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