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소비자원 "오래된 냉장고 화재 취약..안전점검 캠페인"

  • 기사입력 : 2019년11월18일 06:00
  • 최종수정 : 2019년11월18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10년 이상 오래 사용한 냉장고일수록 화재에 취약해 주의가 필요하다.

18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냉장고·김치냉장고 화재 건수가 지난 2017년 533건에서 지난해 619건으로 증가 추세다.

소비자원은 열악한 설치·사용 환경이나 장기간 사용했을 경우 냉장고 및 김치냉장고의 화재사고가 많은 것으로 분석했다. 또 오래된 김치냉장고를 다른 용도로 사용하면서 방치할 경우 화재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했다.

[자료=한국소비자원] 2019.11.18 june@newspim.com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사업자 정례협의체' 참여사 중 냉장고 및 김치냉장고 제조사와 협력해 이달 29일까지 2주 동안 화재예방을 위한 안전점검 캠페인을 실시하기로 했다. 사업자 정례협의체는 가전제품, 정수기, 위생용품, 회장품, 자동차, 유통분야 등 총 9개 분야 70개 기업이 한국소비자원과 산업별 소비자 안전 이슈에 선제적으로 공동 대응하고, 위해저감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위해 출범했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제조일로부터 10년 이상 경과한 냉장고 및 김치냉장고를 보유한 소비자들은 해당 업체(삼성전자, LG전자, 위니아대우, 위니아딤채)의 서비스센터에 신청해 기본 점검을 비롯한 주변 환경 및 내·외부 주요 부품과 배선 등의 안전점검을 받을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장기간 사용한 가전제품의 화재 피해 예방을 위해 ▲10년 이상 사용한 제품은 정기적으로 안전점검을 받을 것 ▲이전 설치 및 수리는 해당 제조업체 서비스센터를 통해서 받을 것 ▲설치 시 습기와 먼지가 많은 곳을 피할 것 등을 당부했다. 아울러 이와 같은 소비자 주의사항을 인포그래픽으로 제작하여 배포할 예정이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안전점검을 받지 않고 장기간 사용하던 제품에서 화재가 발생한 경우 제조사의 배상책임을 일부 제한한 판례도 있으므로 인명과 재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소비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호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