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르포] 돼지열병 여파로 폭락하는 '국산 돼지고기' 값을 잡아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직접 챙긴 '한돈판매 촉진' 행사 가보니

  • 기사입력 : 2019년11월14일 16:26
  • 최종수정 : 2019년11월14일 16: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14일 오전 경기도청 잔디광장에서 '2019 사랑의 김장나누기 및 한돈 소비촉진 행사'가 열렸다.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14일 오전 경기도청 잔디광장에서 열린 2019 사랑의 김장나누기 및 한돈 소비촉진 행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개그맨 이국주씨에게 한돈 수육을 먹여 주고 있다. [사진=경기도] 2019.11.14 jungwoo@newspim.com

이날 행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김원기 경기도의회 부의장,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 박광진 대한한돈협회 경기도협의회장, 송재필 경기도새마을회장, 조승희 새마을부녀회 중앙연합회장, 임낙희 경기도새마을부녀회장, 개그맨 이국주씨, 경기도새마을회 및 경기도새마을부녀회 회원, 경기도청 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한돈 행사에서는 돼지고기 반값 판매 이벤트에 참석하기 위해 도민들의 길게 줄을 서있는 진귀한 모습도 연출됐다.

이재명 지사는 "(돼지농가가) 특별한 희생을 치르고 있어서 이럴 때 국민, 도민들께서 농가도 살려주시고, 건강도 챙기고, 쌀 때 많이 먹어서 돼지 값이 안정될 수 있도록 도와주시면 좋겠다"고 행사의 취지를 설명했다.

그동안 한돈 시세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여파로 소비심리 위축으로 고기 소비가 감소하고 가격이 하락했다. 게다가 지난달까지는 ASF 유입차단을 위해 이를 타계하기 위한 행사도 열지 못한 상태였다.

[사진=바이두]

이에 양돈 농가는 ASF에 소비 위축이라는 악재가 겹치면서 힘겨운 상황을 맞고 있다. 그동안 이 지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양돈 농가가 겪는 어려움은 유례없는 수준'이라고 개인 SNS에 게재하는 등 ASF 사태의 심각성을 강조해왔다.

행사장에서 만난 여운창 경기도 축산물 유통팀장은 "이 지사가 한돈 소비촉진을 위해 직접 움직인다"며 "돼지고기 홍보 강화 계획을 세우자는 의욕적인 모습으로 해당 현안을 직접 챙겼다"고 말했다.

이어 "한돈 소비촉진행사는 이미 근본계획 등 장기 대책의 일환으로 홍보를 위한 영상 미디어를 활용하는 한편, 인식개선, 대량소비처 확대, 부정 불법 축산물 단속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한돈 소비 촉진을 위해 지난 1일부터 도와 시군 그리고 학교, 산하기관의 급식 메뉴에 주 2회 돼지고기가 포함된 식단을 편성해 운영중이다. 

ASF는 1921년 아프리카 케냐에서 처음으로 확인됐을 때부터 현재까지 사람이 ASF에 걸린 사례는 단 한 건도 보고되지 않았다. 또 사람과 동물에게 모두 전염되는 인수공통감염병이 아니기에 감염의 우려가 없으며, 유럽식품안전국(EFSA), 국제수역사무국(OIE)에서도 "인간 건강의 위협요소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jungw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