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스타톡] '카센타' 박용우 "꼰대되지 않는 게 인생 모토죠"

  • 기사입력 : 2019년11월16일 08:01
  • 최종수정 : 2019년11월16일 09: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야심 차게 아내의 고향으로 내려왔다. 하지만 결혼을 반대하던 처가 식구들은 여전히 그를 본체만체하고 운영 중인 카센타에는 파리만 날린다. 그러던 어느 날, 펑크난 타이어를 수리하다 기막힌(?) 아이디어가 떠오른다. 즉각 카센타에 있던 금속 조각을 챙겨 근처 도로로 향하고 그날부터 카센타는 문전성시를 이룬다.

배우 박용우(48)가 신작 '카센타'로 3년 만에 극장가를 찾았다. 오는 27일 개봉하는 이 영화는 국도변 카센타를 운영하는 재구, 순영 부부가 돈을 벌기 위해 계획적으로 도로에 못을 박으면서 벌어지는 블랙코미디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카센타'로 스크린에 복귀한 배우 박용우 [사진=㈜트리플픽쳐스] 2019.11.14 jjy333jjy@newspim.com

"언론·배급 시사회에서 두 번째로 영화를 봤어요. 확실히 이성적으로 보게 되니까 관객 반응, 영화 속 상징 등이 보였죠. 근데 처음 봤을 때는 그런 거보다 재구, 순영에 집중해서 봤어요. 정말 지질하고 비루하더라고요. 마음이 짠하면서 가슴을 쥐어짜는 느낌이었죠. 설명할 수 없는 슬픔이었어요. 진짜 오랜만에 제 작품 보면서 울었죠."

극중 박용우는 한 성격하는 국도변 카센타 사장 재구를 연기했다. 우연히 많은 돈을 벌게 되지만, 뜻밖의 사고로 욕망과 양심 앞에서 갈등하게 되는 인물이다.

"제일 중점을 둔 건 절제였어요. 힘을 진짜 줘야 할 때를 제외하고는 힘을 빼야겠다는 생각을 계속했죠. 개인적인 욕심은 최대한 버렸어요. 게다가 감독님이 저를 너무 신뢰해서 더 조심했죠. 조금이라도 제가 오버하면 영화 자체가 무너질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또 늘 그랬듯 즉흥적으로 자유롭게 해갔죠. 연기하는 순간의 쓴맛과 단맛을 그대로 느끼고 싶어요."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카센타' 스틸 [사진=㈜트리플픽쳐스] 2019.11.14 jjy333jjy@newspim.com

현장의 분위기에 따라 자유롭게 연기하는 스타일이다 보니 상대 배우와의 호흡도 중요했다. 재구의 아내 역을 맡은 이는 조은지. '달콤살벌한 연인'(2006)에 함께 출연했지만, 이렇게 연기를 주고받은 건 처음이다.

"사적으로도 잘 안다고 할 순 없지만, 배우로서는 보자마자 좋았어요. '달콤살벌한 연인' 전에 제가 조은지 배우를 본 건 임상수 감독의 '눈물'(2001)이었죠. 그때 (조은지의)오디션 인터뷰 영상을 봤는데 그 인상을 잊을 수 없어요. 울거나 슬픈 이야기를 하지 않았는데 슬펐죠. 그게 너무 오래갔어요. 함께 해보니까 역시나란 생각이 들었고요."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카센타'에서 재구를 열연한 배우 박용우 [사진=㈜트리플픽쳐스] 2019.11.14 jjy333jjy@newspim.com

짧지 않은 공백기를 보낸 박용우는 지난 연말 드라마 '프리스트'를 시작으로 다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카센타'에 이어 내년에는 영화 '유체이탈자'(가제)를 선보일 예정이다.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오랜 시간 쉬면서 나름대로 좋은 시간을 보냈어요. 그때 제일 많이 한 게 자문이었죠. '내가 진짜 좋아하는 게, 원하는 게 뭐지'라고 물어보면서 제가 연기를 사랑하고 있다는 걸 많이 깨달았어요. 그러면서 감사한 생각이 들었고요. 요즘 인생의 모토는 꼰대 소리는 듣지 말자는 거죠(웃음). 그래서 최대한 말은 아끼고 지갑을 많이 열려고요. 하하."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