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국내 연예

[영상] '눈물이 빗물 되어' 솔비 "가을 연금 같은 곡 됐으면"

  • 기사입력 : 2019년11월13일 15:24
  • 최종수정 : 2019년11월13일 15: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성우 인턴기자 = 가수 솔비가 13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디지털 싱글 '터닝 포인트' 발매 기념 음감회를 열었다.

이날 솔비는 "너무 긴장된다. 다른 것 할 때 보다 음악으로 인사드릴 때 가장 긴장이 많이 되는 것 같다"며 "이번 신곡이 가을 마다 생각나는 노래가 됐으면 좋겠다. 가을 연금같은 곡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눈물이 빗물 되어'는 서정적인 피아노 인트로에 솔비의 허스키하면서도 깊이감이 느껴지는 보이스가 더해진 애잔한 이별 노래이다.

신곡 발표는 지난 6월 낸 싱글 'Violet' 이후 5개월 만이다. 발라드곡을 선보이는 건 2016년 1월 'Find' 이후 3년 10개월 만이다.

 

seongu@new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