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배당주 투자, 주당배당금 증가 종목에 주목해야"-유안타증권

배당수익률 높아도 주가 빠지면 투자 의미 퇴색
"주당배당금, 가장 간단한 배당 성장 투자" 조언

  • 기사입력 : 2019년11월13일 08:51
  • 최종수정 : 2019년11월13일 08: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2014년 이후 국내 상장사들의 배당수익률(주당 배당금/주가)이 크게 높아진 가운데 배당주 투자 과정에서 주당배당금 추이에 주목해야 한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유안타증권은 13일 보고서를 통해 주당배당금 증가가 가장 간단한 형태의 배당 성장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배당 성장 및 배당주, 코스피 상대수익률 비교 [자료=Dataguide, 유안타증권]

김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배당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고배당주의 수익률도 높아지는 추세"라며 "국내증시 시가총액 상위 300종목 가운데 전년도 배당수익률이 높았던 종목의 차기년도 수익률은 2013년 이후 코스피 지수를 크게 아웃퍼폼(Outperform)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2013년 이후 고배당 종목의 차기년도 수익률은 94.4%로 6.4% 상승에 그친 코스피 지수를 압도했다. 특히 지수가 박스권에 같혔던 2014년과 2016년, 지수가 하락했던 2018년 상대수익률이 더욱 두드러졌다.

다만 주가가 낮아지면 수익률이 높아진다는 배당수익률의 맹점을 유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연구원은 "배당수익률이 높다 하더라도 주가가 하락하면 투자의 의미는 퇴색될 수 밖에 없다"며 "따라서 배당지표를 활용해 주가 상승을 기대할 수 있는 종목을 찾아내는 것이 더 의미 있는 작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바탕으로 배당수익률보다는 주당배당금이 높아지는 종목을 발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당배당금이 증가하기 위해서는 주당순이익(EPS)의 증가 또는 배당성향의 증가가 이뤄져야 한다"며 "두가지 모두 주주에게도 긍정적인 변화"라고 전했다.

이어 "결국 주당배당금의 증가는 배당 성장의 한 형태로, 이들 종목의 수익률 또한 단순 고배당주에 비해 높게 나타난다"며 "배당 관련 투자시 주당배당금 증가 상위 종목의 11~12월 수익률이 참고할 만한 지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