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카카오 계열사 5G폰 써보니 "중국폰이지만 손색없어...성능 좋네"

.'프리미엄급' 사양 갖춘 스테이지파이브의 '스테이지5G'
5G 접속 잘 돼...카메라 성능 가장 인상적 "기능도 다양"

  • 기사입력 : 2019년11월13일 10:31
  • 최종수정 : 2019년11월13일 10: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수준이 이 정도일 줄이야!"

카카오 계열사 스테이지파이브가 5G폰 '스테이지5G'를 출시했다. 삼성전자, 애플, LG전자가 꽉 잡고 있는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 중국산 제조사개발생산(ODM)으로 내놓은 제품이다. 애플 외에 성공한 외산폰이 없는 국내에 중국산 제품이 들어왔다니 궁금증이 컸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스테이지5G는 갤럭시S 시리즈와도 비슷하게 생겼다. 왼쪽이 갤럭시S9, 오른쪽이 스테이지5G. 2019.11.13 sjh@newspim.com

막상 사용해 보니 디자인이나 성능면에선 기존 프리미엄 제품에 뒤쳐지지 않았다. 심지어 중국 스마트폰에 대한 인식을 바꾸는 계기가 됐다. 

◆ 기본 디자인·성능 '우수'...5G '잘터져'

스테이지5G는 중국 제조사 ZTE가 선보인 5G폰 '액손 10 프로'를 바탕으로 만든 제품이다. 첫 인상은 갤럭시S 시리즈와 닮아 익숙했다. 양 옆에 엣지가 적용돼 있어 노치 디스플레이만 아니라면 삼성 스마트폰으로 착각할 정도다. 당초 엣지는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의 시그니처였으나 최근 중국 제품들이 이를 채용하면서 일반화 됐다. 

기본 사양은 프리미엄 제품 못지 않다. 구체적으로 ▲6.47인치 디스플레이 ▲퀄컴 5G 칩셋 스냅드래곤 855 ▲후면 3개 카메라(4800만화소 일반·2000만화소 광각·800만화소 망원) ▲6GB 램, 128GB 내장메모리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무선충전 기능 등을 갖추고 있다. 이어폰 잭이 없어 USB-C 타입의 이어폰을 기본으로 준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스테이지5G 메인 화면(좌)과 5G 속도측정 결과(우) 2019.11.13 sjh@newspim.com

가장 궁금했던 부분은 5G를 제대로 이용할 수 있느냐였다. 앞서 5G 상용화 초기, 스마트폰과 이통사 기지국 사이 문제로 5G가 원활하게 연결되지 않는 이슈가 있었기 때문에 이 제품도 안 맞는 부분이 있는 것은 아닐까 의심했다. 

이는 쓸데없는 걱정이었다. 청계천에서 시청역으로 걸어가는 내내 데이터는 '5G' 모드였다. 한국인터넷진흥원(NIA)이 제공하는 속도측정 앱으로 확인해 보니 다운로드 676.62Mbps, 업로드 59.28Mpbs, 지연시간 32.2ms를 기록했다. 다른 환경이지만 갤노트10 플러스로 5G 속도를 측정했을 때와 비슷한 기록이다. 

◆ 카메라 성능 놀라워...기능도 다양

스테이지5G를 사용하면서 가장 만족스러웠던 부분은 카메라 성능이다. 평소 삼성전자의 최신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 플러스(전면1, 후면3개 카메라)를 사용하고 있어 다른 스마트폰 카메라로는 놀랄 일이 없을 것으로 생각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스테이지5G 카메라 20배줌 기능으로 촬영한 사진. 2019.11.12 sjh@newspim.com

섣부른 판단이었다. 우선 20배 확대가 가능하다는 것에 감탄했다. 갤노트10 플러스는 10배까지만 확대가 된다. 크게 확대하다 보니 조금만 움직여도 화면이 흔들려 초점 맞추기가 조금 어려웠다. 하지만 너무 멀어 눈으로 확인 불가능한 장면 또는 글씨 등을 카메라로 볼 수 있다니 신기했다. 

셀피 촬영 시 쉽게 보정할 수 있는 점도 만족스러웠다. 별도 앱을 깔지 않아도 인물사진 또는 셀프샷 메뉴에서 간단한 설정만 한두번 누르면 뽀얀 얼굴이 나온다. 

별도로 있는 와이드(광각) 메뉴를 선택하면 촬영 시 발생할 수 있는 주변 왜곡 현상을 보정해 준다는 점, 나이트, 수동, 스포츠, 타임랩스 등의 다양한 기능을 갖고 있다는 점도 이 제품에 대한 만족도를 높여줬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스테이지5G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모습. 2019.11.13 sjh@newspim.com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기능도 인상적이었다. 지문 인식이 쉽게 잘 됐다. 방식은 광학식으로 삼성전자는 초음파식을 이용한다. 광학식은 사진을 찍는 것처럼 지문 이미지를 통해 인식하는 방식이다. 지문을 인식할 때 스마트폰이 지문을 인식하고 있다는 표식이 나온다.

갤노트10은 지문을 꽉 눌러야 잘 된다. 그렇지 않으면 실패하는 경우가 잦다. 반면 스테이지5G에서는 인식 속도가 빠르고, 화면이 지문을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표식이 나와 눈길을 끌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스테이지5G의 '색상반전'과 갤럭시노트10플러스의 '야간모드'를 각각 적용한 모습. 2019.11.13 sjh@newspim.com

또 재미있었던 기능은 '색상반전'이다. 이를 선택하면 앱은 물론 인터넷, 동영상 등에서도 일괄적으로 색이 반전된다. 비슷하게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에도 '야간모드'가 있다. 어두운 곳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유용하다.

둘을 비교해 보면 스테이지5G는 모든 색을 다 반전시켜 어색하다. 야간모드는 전반적인 색감이 어두워질 뿐 색상반전처럼 모두에 적용되지는 않는다. 알림창, 문자, 캘린더 등 색상 반전이 자연스럽게 이뤄진다. 단점은 사용 빈도가 높은 인터넷이나 카카오톡 등의 밝은 배경은 그대로다. 둘이 절충되면 좋을 것 같다. 

◆ 사용자환경은 '아직'...카카오만의 개성도 부족

스테이지5G를 쓰면서 가장 불편했던 부분은 사용자환경(UI)이다. 스마트폰이 가진 각종 기능을 편하게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 바로 UI다. 스테이지5G는 구글이 제공하는 기본 앱과 UI를 그대로 적용했다. 

이 부분에서 특히 삼성전자 스마트폰과 비교가 됐다. 구글이 스마트폰의 기본 사용법을 제공한 것이라면 삼성전자는 이를 조금 더 편하게 만들었다고 볼 수 있다. 

일례로 삼성전자는 전화, 연락처, 메시지 앱 디자인을 직접했고 대화면으로 불편해진 한손 사용성을 고려해 각 앱들의 내부 디자인을 개선했다. 상단은 메뉴의 정체성을 알려주는 부분으로, 하단은 조작영역으로 바꿨다. 쉽게 말해 엄지손가락이 닿는 범위 내에서 조작이 가능하도록 한 것이다.

물론 UI가 스테이지5G의 문제는 아니다. 다만 자체 UI를 통해 선호도와 충성도를 높일 수 있는 만큼, 단순 성능 좋은 기계가 아니라 개성 있는 제품으로 나왔으면 더 호감이 갔을 것 같다. 

또 카카오와 협력했음에도 특성을 살리지 못하고 내비, 택시, 페이, 페이지, 프렌즈타운, 프렌즈마블 등 5개 앱만 선탑재 한 것도 아쉬웠다. 스테이지5G라는 이름이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만큼 카카오 인기 캐릭터만 잘 활용해도 인지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가격은 81만4000원이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대부분의 5G폰 가격이 100만원을 넘는다는 것, 삼성전자와 LG전자 제품만 출시돼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고객 선택권을 넓히는 부분에서 의미가 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스테이지5G로 찍은 풍경 사진. 2019.11.13 sjh@newspim.com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