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무성, 한국당 중진들 불출마 촉구..."자기를 죽여 나라 살려야"

"품위있는 퇴장으로 보수통합 밀알될 것" 불출마 거듭 강조

  • 기사입력 : 2019년11월12일 16:10
  • 최종수정 : 2019년11월19일 07: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 승리를 위해 보수통합을 이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신을 비롯해 과거 우파 정권의 잘못에 책임있는 중진들은 "자기를 죽여서 나라를 살리는 것이 소명"이라며 불출마를 촉구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leehs@newspim.com

김 의원은 이날 국회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대안 찾기 토론회'에서 "우파정치 세력이 대선에서 이기려면 내년 4월 총선서 우리가 반드시 이겨야 한다"며 "총선서 승리하려면 대한민국 미래를 진정 생각하는 보수 우파가 하나로 통합하는 것 외에 다른 방법이 없다"고 단언했다.

김 의원은 이어 "보수통합을 최우선적 대의로 삼고 개인적 이익과 감정을 버리는 것이 보수 우파 정치인들이 행할 애국이자 시대적 역사적 사명"이라며 "총선승리 위한 보수통합 위해 작은 밑거름이라도 된다면 기쁜 마음으로 수용하고 개인적 명예와 이익을 접어두는 자세가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 시대 우파정치인들, 특히 과거 우파 정권이 잘못되는 데에 억울하지만 책임 있었던 중진들에게 주어진 시대적 소명은 자기를 죽여서 나라를 살리는 것이란 걸 다시 한 번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보수는 품격이다. 품위 있는 퇴장을 함으로써 보수통합의 밀알이 되고자 한다"며 총선 불출마 의사를 거듭 밝혔다.

그는 또한 "우파 정치 세력이 어렵게 되는 과정에서 책임자 급에 있었던 사람들은 이번 선거에서 치워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각 지역마다 사정이 다르겠지만 가산제를 잘 활용해서 국민들이 원하는 정도 수준까지 변화되는 모습을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2016년 20대 총선 때 당시 새누리당 대표였다. 공천 파동이 일면서 새누리당은 원내 1당 자리를 더불어민주당에 내준 바 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