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스타톡] '꽃파당' 김민재 "더 많은 책임감과 부담 느꼈죠"

  • 기사입력 : 2019년11월13일 08:01
  • 최종수정 : 2019년11월13일 08: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처음으로 주연을 맡으니까 전에는 몰랐던, 그리고 보이지 않던 것들이 눈에 띄더라고요. 이런 책임감과 에너지가 제 자신이 연기를 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든 것 같아요."

배우 김민재가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꽃파당)'을 통해 첫 주연배우로 발돋움했다. 이번 작품으로 조선시대 최초의 중매 프로파일러이자 최고의 중매쟁이 마훈 역을 소화한 김민재. 차가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면모를 선보이며 눈도장을 찍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김민재 [사진=얌얌엔터테인먼트] 2019.11.12 alice09@newspim.com

"아직 끝났다는 느낌은 없어요. 오늘도 방송할 것 같은 느낌이죠(웃음). 방송은 끝난 지 일주일이 지났고, 촬영은 훨씬 전에 마쳤는데 아쉬워요. 계속 보고 싶은 아쉬움인 거죠. 동료들도 보고 싶고, 드라마도 그렇고요. 현장도 너무 좋아서 계속 하고 싶은 마음이 남네요."

'꽃파당'은 조선 최고의 매파당 '꽃파당'이 왕의 첫사랑이자 조선에서 가장 천한 여인 개똥(공승연)을 가장 귀한 여인으로 만들려는 조선 혼담 사기극을 그렸다. 김민재는 퓨전사극 장르인 이번 드라마에서 첫 주연을 맡았다.

"이번에 16부작을 하면서 마훈이라는 캐릭터의 감정선을 어떻게 가져가고, 캐릭터를 어떤 식으로 변화시키는지 공부했어요. 긴 호흡을 보여드리는 작품이라 감정부터 호흡, 외적인 모습을 많이 신경 쓰면서 준비했어요. 특히 차가운 표정을 자주 짓는 사람들은 어떤 근육을 쓰는지 연구를 많이 했어요. 차가운 매파 마훈이 개똥이를 만나면서 어떻게 달라지는지, 그런 부분에도 중점을 두면서 연기했고요."

김민재는 이번 작품에 큰 책임감과 부담감을 안고 임했다고 털어놨다. 첫 주연작품이었던 만큼 더 많은 고민과 연구를 했고, 에너지를 쏟아서 임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김민재 [사진=얌얌엔터테인먼트] 2019.11.12 alice09@newspim.com

"작품을 할 때마다 두렵고 긴장을 많이 해요. 디테일하게 고민하는 편이에요. 이번 작품은 아무래도 부담감도 있고, 책임감을 더 얹어서 느끼기도 했어요. 고민도 많이 했던 것 같네요. 더 잘하고 싶어서, 잘 표현해내려고 했어요. 이번 작품에 정말 많은 에너지를 쏟아낸 것 같아요."

마훈의 인물 설명을 보면 '왕의 여자를 사랑한 중매쟁이'라고 적혀 있다. 남녀노소 신분고하를 막론하고 연애부터 결혼, 이혼에 이르기까지 모든 걸 주관하는 조선 최고 중매쟁이. 그러다보니 상대의 마음을 냉철하게 추리까지 하는 캐릭터다.

"대사가 굉장히 길어요. 이런 연기는 어떻게 보면 또 처음이죠. 마훈의 아버지가 죽고 나서 오열하는 장면, 개똥이가 떠날 때 우는 장면, 차갑고 예민하고 감정을 모두 컨트롤하는 사람이 냉철함을 내려놓고 감정에만 따르는 연기를 하니까 너무 재밌더라고요(웃음). 너무 힘든 장면이었는데, 울고 나면 시원하단 말이 있잖아요. 그런 느낌이었어요. 진심으로 다가간 연기들이 기억에 남아요."

'꽃파당'을 마무리한 김민재는 곧바로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촬영에 돌입했다. 시즌1에 이어 시즌2까지 출연을 확정지었다. 김민재에게 '낭만닥터 김사부'는 '꽃파당'과 다른 설렘을 안기 작품이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김민재 [사진=얌얌엔터테인먼트] 2019.11.12 alice09@newspim.com

"'낭만닥터 김사부'라는 드라마가 저한테는 굉장히 의미가 있어요. 멋있는 선배, 스태프들이 다 함께 좋은 드라마를 만들었잖아요. 그리고 김민재라는 사람이 이 작품을 하면서 변한 게 많았어요. 시즌2 촬영을 하는데 '저 다녀왔습니다'라는 느낌이 강하게 들더라고요. 하하.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어요."

시즌2를 찍기까지 3년이 걸렸다. 그 사이 김민재는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면서 연기 경험을 쌓았고, 스펙트럼도 넓혔다. 김민재는 첫 주연을 맡은 '꽃파당'에서 배운 부분을 '낭만닥터 김사부'에 녹일 생각에 부풀어 있다.

"시즌2에는 어떤 에너지를 실을 수 있고, 어디까지 잘할 수 있을까 생각이 많아졌어요. 더 뚜렷한 것들을 지향하고, 구축한 느낌이에요. 시즌1때는 마냥 잘 배우고 싶고, 많은 것들을 받아들이고 싶었어요. 이제는 3년간 배운 것들을 시즌2에서 실험해보고 싶어요. '꽃파당'은 저를 성장시켜준 작품이고, '낭만닥터 김사부'는 시즌3가 또 하고 싶은 작품으로 남았으면 해요. 하하."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