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써보니] 'LG 톤플러스 프리', 에어팟보다 음질·착용감 좋아

충전케이스·이어버드 청결까지 신경

  • 기사입력 : 2019년11월12일 16:09
  • 최종수정 : 2019년11월12일 23: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이달 중 출시될 예정인 LG전자의 완전 무선이어폰 '톤플러스 프리'를 미리 사용해봤다. 

귀 모양은 평범하고 음질·음향에는 크게 예민하지 않지만 하루에 4~5시간 이상 무선이어폰을 사용하고 통화도 잦은 사용자 입장의 후기다. 무선이어폰의 원조인 애플의 '에어팟(AirPods) 1세대'를 2년째 써오고 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에어팟과도 비교하게 됐다.

빠르게 성장하는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넥 밴드형 무선이어폰을 고수하던 LG전자다. 그만큼 이미 시장을 장악한 기존 제품과의 차이점에 눈길이 갔다.

결론만 말하면 '음질알못'이 느끼기에도 음질은 에어팟보다 낫고 착용감도 그보다 좋다. 하지만 사용자경험 차원에서는 에어팟만큼 부드러운 느낌이 부족했다.

◆ 인이어와 오픈형의 장점 한 데 모은 음질과 착용감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에어팟 1세대(하얀색)와 LG톤플러스 프리(검은색) 이어버드 비교. LG톤플러스 프리 끝이 좀 더 뾰족해 귓 속에 잘 들어가게 돼 있다. 2019.11.12 nanana@newspim.com

귀가 먹먹하고 아픈 게 싫어서 인이어(커널)형 이어폰은 번들로 제공된 제품도 절대 쓰지 않지만 가끔 오픈형 이어폰의 음질이 아쉽다면 LG 톤플러스 프리가 좋은 대안이다.

LG 톤플러스 프리는 세미 오픈형 이어폰이다. 오픈형보다 귀에 착 감기지만 먹먹한 느낌은 들지 않는다. 물론 이는 어디까지나 웬만한 이어폰이 다 잘 맞고 귀에서 이어폰이 빠지는 경험은 드문 사람으로서의 설명이다. 귀가 작은 편인 친구는 이어버드가 귀에 꼭 맞지 않아 빠질까 걱정이 됐다고 했다.

음질에 있어서도 세미 오픈형의 강점이 두드러졌다. 오픈형 이어폰보다는 음질이 낫고 완전한 인이어형은 아니어서 장시간 착용을 하더라도 귀에 무리가 없었기 때문이다. 노이즈캔슬링 기능은 없지만 오픈형인 에어팟 1·2세대보다는 외이도 쪽으로 제품이 좀 더 들어가기 때문에 외부 소음을 차단하는 효과가 있다. 그래서 오픈형 이어폰을 쓸 때 보다 적은 음량으로 통화하거나 음악을 들어도 큰 무리가 없었다.

◆ 타사 제품의 아쉬운 점 개선해 차별성으로 부각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에어팟 1세대 에어버드와 충전케이스(왼쪽), LG 톤플러스 프리 에어버드와 충전케이스(오른쪽). 2019.11.12 nanana@newspim.com

에어팟을 사용하면서 가장 마음에 걸렸던 부분은 충전케이스에 이어버드의 콩나물 줄기(?)가 들어가는 부분이 좁고 길어 내부를 세척하기가 불편하다는 점이다. 하루에도 4~5시간씩 계속 착용하는 제품이라 청결이 신경쓰이지만 달리 세척할 방법이 없다. 이어버드 겉면은 알코올 스왑으로 종종 닦아내지만 매번 그럴 수도 없고 케이스 내부가 깔끔하지 않으면 이마저도 금방 무의미해진다.

LG 톤플러스 프리는 이 같은 사용자의 찝찝함을 어느정도 해소시켜준다. 일단 이어버드를 넣는 부분이 둥글고 넓어 먼지가 쌓이면 닦아내기 편리하다. 뿐만 아니라 충전 케이스를 닫고 충전기에 연결하면 약 10분간 UV-C LED가 동작해 이어버드에 묻은 유해성분을 줄여준다. 이 같은 UV나노(미세자외선) 기술이 완벽한 '살균' 기능은 아니지만 타사 무선이어폰 제품을 사용할 때보다 사용자에게 마음의 안정을 준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크래들은 동그랗고 납작한 조약돌 모양이다. 에어팟 충전케이스보다는 스크래치에 강할 것 같은 재질이다. 다만 에어팟 케이스보다 조금 크고 높고 다소 무거워 휴대성은 비교적 떨어진다. 

◆ 부드러운 느낌은 부족…향후 개선 기대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LG톤플러스 프리를 스마트폰과 연결한 모습. 오른쪽은 연결 직후 배터리 잔량을 보여주는 화면(하단), 왼쪽은 음량조절 화면(상단)이다. 2019.11.12 nanana@newspim.com

다만 아쉬운 점은 사용자경험(UX) 측면에 있었다. 작동 과정에서 에어팟 시리즈만큼의 부드러운 느낌이 부족했다. 에어팟은 배터리가 20% 이하로 떨어지면 음악 재생 중에도 작은 경고음으로 이어버드를 충전해야한다고 알린다.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통해 이어버드의 배터리 잔량을 확인하지 않아도 돼 편리하다. 반면 LG 톤플러스 프리를 사용할 때는 사전경고없이 갑작스럽게 배터리가 방전돼 재생 중이던 음악이 갑자기 꺼져 당황스러웠다.

에어팟이 충전 케이스와 좌·우 에어버드, 총 3개 기기의 충전 잔량을 자세한 퍼센티지로 확인(아이폰, 아이패드 등 애플 기기와 연동했을 경우에만 가능)할 수 있는 데 반해 LG 톤플러스 프리는 이어버드 세트의 평균 배터리 잔량만을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다. 충전 케이스의 배터리 잔량은 케이스 외부 상태표시등의 색깔이 파랑·보라·빨강색 3단계로 바뀌는 것을 보고 대략 파악해야 한다. 이어폰의 기능과 직접적인 관계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이런 면에서는 에어팟이 좀 더 세심하게 사용자를 배려해준다는 느낌을 받았다. LG전자의 첫 완전무선이어폰인 만큼 향후 UX 부분에서의 개선이 기대된다.

스마트폰과의 첫 연결 이후에는 충전케이스만 열어도 자동으로 블루투스 연결이 된다. 이어버드를 귀에서 빼면 자동으로 음악이 일시정지되고 다시 귀에 꽂으면 앞서 정지된 부분부터 자동재생 되는 것도 다른 무선이어폰과 동일하다. LG 스마트폰과 연결했을 때, 타사 스마트폰과 연결했을 때를 비교해도 사용 편의성에 있어서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

LG 톤플러스 프리의 출고가는 25만9000원이다. 원래 지난달 28일 정식출시될 예정이었지만 예약물량이 몰려 출시일정이 다소 늦춰졌다. 앞서 오픈마켓에서 이뤄진 1·2·3차 사전예약자를 대상으로 오는 15일부터 순차발송을 시작해 이달 중 본격판매에 들어갈 예정이다.

오는 13일 무선이어폰 시장의 절대강자인 애플이 '에어팟 프로(AirPods Pro)'라는 이름의 프리미엄 제품을 국내에 출시한다고 밝히면서 출시일정이 늦춰진 LG전자에는 부담이 될 수도 있겠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