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서울교통공사, 2019년 신입사원 215명 공개 채용

  • 기사입력 : 2019년11월12일 09:10
  • 최종수정 : 2019년11월12일 09: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가 지난 8월 신입사원 채용에 이어 올 들어 두 번째 신입사원 모집에 나선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는 2019년도 신입사원 215명과 별도인원(보결) 23명을 공개 채용한다. 공사는 앞서 8월 821명의 신입사원을 채용한 바 있다.

이번 공채는 내년 상반기 개통 예정인 5호선 연장 하남선의 안정적인 개통 및 원활한 운영을 위해 증원된 인원을 채용하기 위한 것이다. 별도로 23명의 뽑을 예비인원은 임용포기 등에 대비한 인력이다. 최종합격자와 동일하게 신규 양성교육을 받은 후 결원 발생 시 순차적으로 임용될 예정이다.

일반 공채는 11개 분야에서 184명을 채용한다. 직종별 채용 인원은 사무 54명, 승무 32명, 차량 18명, 전기 16명, 정보통신 8명, 신호 17명, 기계 7명, 전자 7명, 궤도·토목 15명, 건축 3명, 승강장안전문 7명이다.

장애인을 비롯한 사회적 약자는 별도 전형으로 31명을 채용한다. 장애인 21명, 보훈대상자 10명이다.

채용 절차는 필기시험, 인성검사, 면접시험 순이다. 지원자는 오는 25일 오전 10시부터 29일 오후 5시까지 서울교통공사 누리집에서 입사지원서를 접수하면 된다. 필기시험은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기반의 역량 평가로 치러진다. 필기시험 날짜는 12월 14일이며 필기시험 장소를 비롯한 자세한 사항은 12월 6일 서울교통공사 홈페이지에 공지할 예정이다.

서울교통공사는 채용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나이, 성별, 출신지, 출신학교와 같은 직무와 관련 없는 인적사항 정보를 배제하는 블라인드 방식으로 채용을 진행한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이번 공채는 공사가 운영하는 지하철 5호선이 연장되면서 이를 안정적으로 개통하고 운영하기 위해 필요한 인원을 채용하는 것"이라며 "올 들어 두 번이나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