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금호산업, 내일 이사회 개최…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 결정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 유력

  • 기사입력 : 2019년11월11일 19:51
  • 최종수정 : 2019년11월12일 08: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매각이 진행중인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가 이르면 12일 발표될 전망이다. 지난 7일 본입찰에 참여한 컨소시엄 중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재계와 금융권에 따르면, 대주주인 금호산업은 12일 오전 이사회를 개최한다. 이날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 참여한 기업 중 한 곳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해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구주 인수 가격 이견을 이유로 유찰 결정을 내릴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사진=아시아나항공] 2019.11.11 tack@newspim.com

아시아나항공 매각 최종 입찰에는 HDC-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제주항공-스톤브릿지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이 참여했다.

그중 HDC컨소시엄이 2조4000억원대, 애경그룹 컨소시엄과 KCGI 컨소시엄은 2조원에 못미치는 인수가격을 각각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변수가 없는한 HDC컨소시엄이 유력한 우선협상대상자 대상이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31%(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제3자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발행하는 신주를 인수해 경영권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